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진톡톡] "힘들죠?"…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에 한인 온정

송고시간2021-04-30 16:22

댓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서울 강남의 판자촌 구룡마을 뒤에 타워팰리스가 우뚝 솟아있는 것처럼 자카르타 남부 초고층 아파트·백화점 복합단지 끄망빌리지 앞에는 판자촌이 있습니다.

"힘들죠?"…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에 한인 온정
"힘들죠?"…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에 한인 온정

[자카르타=연합뉴스]

찌프테 우타라(Cipete utara)라는 이름의 이 판자촌은 이른바 '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이라 할 수 있는데요,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14가구가 살고 있습니다.

폭우가 내리면 어김없이 잠기는 판자촌
폭우가 내리면 어김없이 잠기는 판자촌

[자카르타=연합뉴스]

판자촌 옆에는 큰 개울이 흐르는데, 폭우가 내리면 판자촌 전체가 어김없이 물에 잠깁니다.

전기가 안 들어오고, 상하수도 시설도 없지만, 이곳 주민들은 돈이 없어서 다른 곳으로 이사할 엄두를 못 냅니다.

판자촌 주민들 "전기·수도 없어도 이사 생각 못 해"
판자촌 주민들 "전기·수도 없어도 이사 생각 못 해"

[자카르타=연합뉴스]

작년 5월에 이어 또다시 한인들 구호품 전달
작년 5월에 이어 또다시 한인들 구호품 전달

[자카르타=연합뉴스]

작년 5월 인도네시아에 사는 한인들이 이 마을에 처음으로 라면과 마스크, 쌀과 과자를 지원한 데 이어 30일 오전(현지시간) 거의 1년 만에 다시 찾아왔습니다.

연합뉴스 특파원도 2년 연속 판자촌 방문에 동행했습니다.

인도미 라면 50박스와 마스크 3천장, 티셔츠 100장
인도미 라면 50박스와 마스크 3천장, 티셔츠 100장

[자카르타=연합뉴스]

라면 50박스와 마스크 3천장, 티셔츠 100장을 실은 승합차가 도착하자, 마을 대표 나낭(50)씨를 비롯한 주민들이 달려 나와 반깁니다.

지난해 가을부터 이어진 우기에 여러 차례 마을이 물에 잠겼고, 그사이 두 명의 주민이 코로나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주민대표 나낭 "한국 사람들이 잊지 않고 온정 베풀어 감사"
주민대표 나낭 "한국 사람들이 잊지 않고 온정 베풀어 감사"

[자카르타=연합뉴스]

나낭씨는 "한국 사람들이 우리를 잊지 않고, 이렇게 온정을 베풀어줘 정말 감사드린다"며 고개 숙여 인사했습니다.

구호품을 전달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송광종 동남아남부 협의회 회장과 안선근 국립이슬람대학교 교수는 "코로나 시기에 살기가 더 힘들겠지만, 꿋꿋이 버티길 바란다"며 따뜻한 인사를 건넸습니다.

송광종 회장 "코로나 시기에 살기 힘들겠지만 버티길"
송광종 회장 "코로나 시기에 살기 힘들겠지만 버티길"

[자카르타=연합뉴스]

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의 모습
인도네시아판 '구룡마을'의 모습

[자카르타=연합뉴스]

구호품은 인도네시아의 민주평통과 한인회, 자유총연맹이 마련했습니다.

한인 단체들은 판자촌뿐만 아니라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이 모여 사는 난민촌, 나환자촌, 수녀원, 유치원 등 8곳에 라면 총 550박스, 마스크 3만장, 티셔츠 900장을 선물했습니다.

재인니 아프간 난민촌 지킴이 권용준 선교사 부부에 구호품 전달
재인니 아프간 난민촌 지킴이 권용준 선교사 부부에 구호품 전달

[민주평통 제공=연합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