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4월 수출 41.1%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

송고시간2021-05-01 09:24

댓글

6개월 연속 증가세…역대 4월 1위

15개 품목 중 13개 품목, 두 자릿수 증가

 4월 수출 41.1%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
4월 수출 41.1% ↑…10년 만에 최대폭 상승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 옆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작년 4월보다 41.1% 증가하며 10년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기저효과에 더해 우리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41.1% 증가한 511억9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러한 수출 증가율은 2011년 1월 이후 최대치다.

[그래픽] 4월 수출입 실적
[그래픽] 4월 수출입 실적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수출액은 2개월 연속 5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4월 가운데 가장 많았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21억3천만달러로 29.4% 늘었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 3.9%, 12월 12.4%, 올해 1월 11.4%, 2월 9.2%, 3월 16.5% 등에 이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수출 증가율이 크게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지난해 4월 수출이 25.6% 감소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더해 올해 1∼4월 누적 수출액이 1천977억 달러로, 역대 같은 기간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기저효과를 뛰어넘는 강한 경기회복세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15대 주력 수출 품목 가운데 13개 품목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반도체는 30.2% 증가하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고, 반도체 수급난에도 자동차 수출은 73.4% 증가하며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유지했다.

석유화학 수출액은 46억6천만달러로 전달에 이은 역대 2위를 기록했다. 바이오·헬스와 이차전지 수출액은 각각 11억 달러와 7억3천만달러로 역대 4월 최고 수출액을 갈아치웠다.

지역별로도 중국과 미국, 유럽연합(EU) 수출이 모두 역대 4월 수출액 최고치를 경신하는 등 9대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액도 33.9% 증가한 508억달러로 집계됐다. 내수 회복과 수출 호조로 기업들의 생산과 투자활동이 활발해진 덕분으로 산업부는 풀이했다.

이에 따라 수출액과 수입액을 합친 월 교역액은 역대 3번째로 1천억달러를 돌파했다.

무역수지는 3억9천만달러로 12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