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설제 먹이고 손에 불붙여"…제천서 학폭 의혹 불거져

송고시간2021-05-01 19:50

댓글

피해학생 가족 국민청원에 글 올려, 충북도교육청 "조사 중"

(제천=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 제천의 한 중학교에서 학교폭력이 1년 가까이 이어졌다며 "도와달라"는 내용의 피해 학생 측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떴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충북도교육청도 해당 학생의 피해 내용을 인지하고 조사에 나섰다.

1일 피해 학생 가족인 청원인은 '아이가 자살을 하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작년 2학년 2학기가 시작되면서 폭행·괴롭힘이 시작돼 지난달 23일까지 무려 1년 가까이 지속됐다"고 밝혔다.

이 청원인인 "가해 학생들이 지난 겨울 (제 아이에게) 제설제와 눈을 섞어 먹이고 손바닥에 손소독제를 부은 뒤 라이터로 불을 붙였으며 얼음덩어리로 머리를 가격했다"고 주장했다.

또 "3학년이 돼서는 (제 아이가) 둔기로 다리를 맞아 전치 5주의 근육파열 진단을 받았고 소금과 후추, 돌, 나뭇가지를 넣은 짜장면을 먹지 않자 머리를 둔기로 때려 전치 3주의 뇌진탕 피해를 줬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지난달 23일 가해 학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가방셔틀 동영상을 보고서야 피해 사실을 알았다"며 "저희 아이가 폭력과 괴롭힘에 너무 힘이 들어 자살 시도까지 여러 차례 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5∼6명의 가해 학생들은 폭행·학대 사실을 발설하면 누나와 동생을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협박까지 했다"며 "아이가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면 가슴이 무너진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청원인은 "학교와 담임교사는 사건을 축소 무마하려는 것 같다"며 "피해를 본 저희에게 제대로 된 증거를 가져오라는 식으로 말씀을 하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충북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며 "피해 학생과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내용을 파악한 뒤 필요한 조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