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버핏 단짝 "비트코인 역겹다"…버핏 '코인투자자 화낼라' 농담

송고시간2021-05-02 08:28

댓글

버크셔해서웨이 연례 주주총회서 비트코인 질문에 답변

비트코인, 이더리움, 도지코인 가격은 모두 올라

버크셔해서웨이 워런 버핏 회장(왼쪽)과 찰리 멍거 부회장(오른쪽)
버크셔해서웨이 워런 버핏 회장(왼쪽)과 찰리 멍거 부회장(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90)의 단짝이자 오랜 사업 파트너인 찰리 멍거(97)가 비트코인에 대해 "역겹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버크셔해서웨이의 멍거 부회장은 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온라인 연례 주주총회에서 비트코인 투자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비트코인 성공이 싫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CNBC 방송과 포브스가 보도했다.

그는 비트코인을 "납치범이나 강탈범에게나 유용한 화폐", "난데없이 뚝딱 만들어진 새로운 금융 상품"이라고 평가절하한 뒤 "그 빌어먹을 신개발품(비트코인)은 역겹고 문명의 이익에도 반한다"고 지적했다.

멍거는 비트코인이 극단적인 변동성을 갖고 있으며 규제 사각지대에 놓여있다는 점을 오랫동안 비판해왔다고 CNBC 방송이 전했다.

그는 지난 2월 데일리 저널 주총에 참석한 자리에서도 비트코인은 "변동성이 너무 커 교환의 매개체가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나는 비트코인을 절대 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멍거가 비트코인을 신랄하게 비판한 것과 달리 버핏 회장은 이날 버크셔해서웨이 주총에서 즉답을 내놓지 않은 채 농담으로 대신했다.

버크셔해서웨이 주총에 참석한 버핏 회장(왼쪽)과 멍거 부회장(오른쪽)
버크셔해서웨이 주총에 참석한 버핏 회장(왼쪽)과 멍거 부회장(오른쪽)

[Yahoo Finance/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비트코인 질문에는 답변을 "피하겠다"면서 주주총회를 지켜보는 "수십만 명이 비트코인을 갖고 있고 아마도 (비트코인에) 숏(매도) 입장을 가진 사람은 두 명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40만명을 화나고 불행하게 만드는 것과 2명을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선택지가 있지만, 그것은 (양쪽 값이 동일하지 않은) 멍청한 등식"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버핏이 비트코인 매도자로 2명을 콕 집은 것이 자신과 멍거를 지칭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포브스는 "버핏은 비트코인을 비판하면 비트코인 투자자들을 화나게 할 것이라고 농담하며 질문을 피했다"고 전했고, CNBC 방송은 "버핏은 비트코인을 사겠다는 사람을 슬프게 하지 않으려고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은 미국 서부시간 기준으로 이날 오후 4시 현재 24시간 전과 비교해 1.11% 오른 5만7천704.08달러에 거래됐다.

암호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시가총액은 1조800억달러로 집계됐다.

또 이더리움은 6.92% 오른 2천943.17달러를, 도지코인은 14.61% 오른 0.38달러를 기록했다.

이더리움과 도지코인의 시총은 각각 3천404억달러, 497억달러로 집계됐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