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교 교실 사물함에 토끼 사체, 알고 보니 내부자가 버려

송고시간2021-05-02 15:45

댓글

제주동부경찰서 용의선상 인물 조사 결과 해당 학교 통보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지난달 제주 고등학교 교실에서 발견된 토기 사체는 학교와 관련된 내부자가 가져다 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동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붙잡힌 A씨가 학교 내부자로 나타남에 따라 건조물침입 등의 혐의 적용이 어려워 A씨를 풀어주고 조사 내용을 해당 학교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2일 밝혔다.

제주 모 고교에서는 지난달 27일 교실 사물함에 누군가 버리고 간 토끼 사체가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다.

경찰은 학교 내부와 외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지난달 30일 A씨를 특정해 붙잡고 조사를 벌여왔다.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