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복면 여왕' 김효주 "햇빛 알레르기 있어"…"너무 배고팠다"(종합)

송고시간2021-05-02 17:30

댓글

연장전 대비하며 여유롭게 식사…"오랜만의 우승, 꿈 같아"

복면 쓰고 우승한 김효주
복면 쓰고 우승한 김효주

[LPGA/게티 이미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효주(26)는 두 가지 특이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온종일 복면으로 얼굴을 가리고 경기하는 모습, 그리고 연장전에 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유롭게 식사하는 모습이다.

김효주는 2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뉴 탄종 코스(파72·6천740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기자회견에서 이 두 가지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먼저 '특이한 마스크를 쓰고' 경기한 이유에 대해서는 "햇빛 알레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는 '항상 쓰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인가, 햇빛 때문인가'라며 궁금해했다.

이에 대해 김효주는 "목에 심각한 햇빛 알레르기가 있다"며 "이걸 쓰면 선크림을 바르지 않아도 돼서 좋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는 싱가포르의 더운 날씨 속에서 열렸다. 김효주는 복면은 물론 선글라스로 얼굴 전체를 가리고, 팔에 토시도 착용하고 경기를 했다.

'복면이 표정을 가려서 경기에 도움이 됐는가'라는 질문도 나왔다. 김효주는 "도움이 된 것 같다. 선글라스와 마스크를 써서 아무도 나의 표정을 못 봤기 때문"이라면서도 "의도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우승 트로피 든 김효주
우승 트로피 든 김효주

[LPGA/게티 이미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효주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 8개로 8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17언더파 271타를 기록, 공동 1위인 상태로 라운드를 마쳤다.

14번홀(파4) 샷 이글로 공동 선두가 된 해나 그린(호주)은 3개 홀을 더 쳐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린은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지만, 17번홀(파3)과 18번홀(파4)에서 연속 보기로 흔들려 김효주에게 우승을 내줬다.

김효주는 클럽하우스에서 이미향(28) 등 한국 선수들과 대화하면서 경기가 끝나기를 기다렸다.

그린이 다시 동타를 이루고 18번홀에 들어설 때, 김효주는 연장전에 대비한 퍼팅 연습을 하기는커녕 음식을 먹었다.

김효주는 "파스타를 먹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오늘 보기를 안 쳐서 정말 좋았는데, 그 때문에 더 배가 고팠다"며 "그래서 식사를 주문해서 먹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말 재밌는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내가 우승했다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김효주와 함께 점심을 먹던 동료들은 샴페인을 뿌리며 축하해줬다.

김효주는 "연장전에 가겠다는 생각은 했지만, 정말 배가 고팠고, 음식을 먹으며 준비하려고 했다"고 침착하게 기다린 비결을 설명했다.

또 "정말 더웠기 때문에 에어컨이 나오는 장소에서 식히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우승은 김효주에게 더욱 의미가 크다. 2016년 2월 1일 퓨어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 이후 5년 3개월 만에 LPGA 투어 정상에 오른 것이기 때문이다.

김효주는 "올해 나의 목표는 우승이었다. 벌써 이뤄서 기쁘다"며 "작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면서 갈고닦은 기술로 LPGA 투어에서도 적응하고 싶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고 말했다.

김효주는 지난해 코로나19를 우려해 KLPGA 투어에서만 뛰었다. 이는 김효주에게 좋은 반등의 발판이 됐다. 김효주는 지난해 KLPGA 투어에서 2번 우승하고 상금왕과 평균타수 1위에 오르며 부활했다.

김효주는 "작년 KLPGA 투어에서 뛴 것은 분명 올해 도움이 되고 있다"며 "운동과 훈련을 많이 했는데 비거리도 좋아졌다"고 기뻐했다.

오랜 침묵을 깨고 LPGA 투어 4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린 김효주는 "오랜만에 우승했다. 처음 우승한 것 같다. 지금 꿈꾸는 것 같다"고 감격스러워했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한 김효주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한 김효주

[LPGA/게티 이미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