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매도 재개에 신풍제약 12%↓…일부 성장테마주 타격(종합2보)

송고시간2021-05-03 16:23

댓글

셀트리온은 6.20%↓…에이스테크·두산퓨얼셀·헬릭스미스 10%대 급락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3일 공매도가 부분 재개된 가운데 공매도 취약 종목으로 거론된 일부 종목이 10% 이상 급락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신풍제약은 전 거래일보다 12.18% 급락한 6만1천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신풍제약은 자체 개발한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주목받으며 지난해 주가가 20만원 선까지 급등한 바 있다. 코스피200 종목엔 지난해 11월 편입됐다.

신풍제약은 대차거래 잔고가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4월 한 달 새 크게 늘었다는 점에서 공매도의 타깃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돼왔다.

무차입 공매도를 금지하는 국내 증시에선 공매도 실행에 앞서 대차거래를 해야 하므로 대차잔고는 공매도의 선행지표로 여겨지곤 한다.

코스피200 종목인 두산퓨얼셀도 전 거래일보다 10.98% 급락한 4만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퓨얼셀은 수소연료전지 관련주로 주목받으며 지난해 주가가 1만원 미만 대에서 올해 초 6만원대까지 폭등한 바 있다.

최근 한 달 새 대차잔고가 증가한 가운데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서 공매도 취약 종목 리스트에 언급됐다.

코스피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선 셀트리온(-6.20%)의 낙폭이 컸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3월 공매도 금지 이전까지만 해도 공매도 잔고 비중이 코스피 기업 중 가장 높았을 정도로 대표적인 공매도 타깃 종목으로 여겨졌다.

한진칼(-8.83%), 롯데관광개발(-5.15%), 두산인프라코어(-5.09%) 등 증권가에서 공매도의 타깃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거론된 다른 코스피200 종목들도 이날 하락 폭이 컸다.

실적에 견줘 주가 부담이 컸던 일부 코스닥150 종목들도 공매도 재개 영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5G(5세대 이동통신) 관련주인 에이스테크[088800]는 이날 12.53% 급락 마감했다. 주가순자산비율(PBR)이 10배에 육박해 고평가 논란이 인 가운데 지난달 들어 대차잔고가 빠르게 늘어난 바 있다.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084990]도 10.59% 급락했다.

헬릭스미스는 지난해 3월 이전부터 공매도 잔고가 5%대 이상을 보이는 등 공매도의 주요 타깃이 돼 온 종목이다. 지난달 들어 대차잔고도 증가세를 보였다.

씨젠[096530](-8.01%), 케이엠더블유[032500](-8.01%), 알테오젠(-4.34%), 에이치엘비[028300](-4.34%) 등 공매도에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 있다고 지적된 바이오·통신장비 업종 다른 종목들도 낙폭이 컸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날 재개되는 공매도가 주식시장 전반에 충격을 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면서도 개별 종목에 따라 차별화된 장세가 펼쳐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공매도 재개 이후 공매도 잔고 또는 대차잔고 비중이 높아진 종목 중에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을 안고 있는 종목들의 단기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노심초사 코스피
노심초사 코스피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코스피200과 코스닥150의 주가지수 구성 종목에 대한 공매도가 1년 2개월 만에 부분 재개된 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9p(0.04%) 오른 3,149.05, 원/달러 환율은 4.2원 오른 1,116.5원, 코스닥은 0.48p(0.05%) 내린 982.97로 개장했다. 2021.5.3 ondol@yna.co.kr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