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 위로…CCTV 개선 약속

송고시간2021-05-04 09:38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공원에서 일어난 대학생 사망 사고에 조의를 표하고, 한강공원 CCTV 등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던 부분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돌아오기를 바랐지만, 손정민 군은 끝내 주검으로 발견됐다"며 "어쩌다 이 상황까지 됐는지 알기만이라도 했으면 하는 마음은 모두가 같을 것"이라고 했다.

한강에 폴리스라인 설치하는 경찰들
한강에 폴리스라인 설치하는 경찰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기 전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있다. 2021.4.30 yatoya@yna.co.kr

그러면서 "한강에는 한강사업본부와 민간시설이 관리하는 CCTV 총 1천320대가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 하지만 한강공원 구역 내 CCTV는 163개에 불과했다"며 "시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저로서는 뼈저린 부분"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동안 서울시는 전봇대 등 도로시설물과 CCTV, 스마트기기 등을 개별적으로 설치했고 그러다 보니 도로시설물만 약 24만본이 난립하고, 매년 4천여개가 교체 설치되고 있었다"며 "비용 증가로 인해 CCTV 수를 늘리는 데 애로가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한강공원 안에 CCTV가 더 늘어야 한다는 시민의 뜻을 안다"며 "그래서 CCTV, 신호등, 교통신호, 가로등 등을 한 데 묶은 '스마트폴' 표준모델을 마련하고 이번 달 바로 운영지침 수립과 시행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손 군 아버지가 블로그에 올린 글을 읽었다"며 "부모 된 마음으로 눈시울이 붉어졌다. 화목하던 한 가정에 생긴 슬픔에 대해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이던 손씨는 지난달 24일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다가 실종됐고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