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변이 확산' 우려 울산시, 다중시설 종사자 선제검사 행정명령

송고시간2021-05-05 11:00

댓글

14일까지 검사 권고…최근 1주간 하루 평균 40.4명꼴로 확진자 발생

거리두기 2단계-특별방역주간 16일까지 연장…고위험 사업장 점검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울산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히 유행 중인 가운데 울산시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에 대한 선제 검사를 실시한다.

5일 울산시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보고한 '울산 특별방역 대책 추진상황'에 따르면 시는 이날부터 14일까지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검사 행정명령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지역사회 내에서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히 확산하는 데 따른 조처다.

방역당국이 올해 3월 2주 차부터 4월 2주 차까지 약 6주간 울산 지역에서 보고된 확진자 80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63.8%인 51명에게서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기간은 다르지만, 최근 1주일간 전국 변이 검출률 14.8%(656건 중 97명)보다 크게 높은 것이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라 시는 관내 다중이용시설 종사자들에게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아 진단검사를 받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선제검사 대상은 콜센터 종사자, 각 분야 상담사·안내자, 피부·네일 및 이·미용사, 목욕업 종사자, 유흥시설 업주와 종사자, 택배·운수종사자, 환경미화·전기·가스·환경 등 필수시설종사자, 방문판매 서비스 종사자 등이다.

울산 지역은 최근 학교, 병원, 공공기관, 지인 모임 등 다양한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면서 최근 1주일간(4.28∼5.4) 총 283명, 하루 평균 40.4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특히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1.7배 센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코로나19 유행을 이끄는 '우세종'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시는 지난 3일부터 16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를 연장했으며 유흥시설,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식당, 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은 오후 10시에서 9시로 1시간 단축한 상태다.

시는 특히 임시 선별검사소를 기존 3곳에서 10곳으로 확대하고 하루 검사량을 3천여 명 수준에서 1만여 명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숨은 감염자를 찾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오는 7일까지는 콜센터, 육가공업체 등 고위험 사업장 100곳을 대상으로 사업장은 물론 기숙사, 구내식당 등 부대시설까지 방역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점검할 방침이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