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임 중 출산한 뉴질랜드 총리 "오는 여름 결혼해요"

송고시간2021-05-06 11:02

댓글

남편될 사람은 TV 낚시 프로그램 진행자

딸은 벌써 2살…약혼식은 2년 전 올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남자친구 게이포드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남자친구 게이포드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저신다 아던(40) 뉴질랜드 총리가 오는 여름 화촉을 밝힌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5일(현지시간) 현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오는 여름 TV에서 낚시 다큐멘터리 '피시 오브 더 데이'를 진행하는 방송인 클라크 게이포드(44)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두 사람은 2019년 4월 약혼한 사이다.

아던 총리는 구체적인 결혼 날짜를 공개하진 않았지만, 뉴질랜드가 속한 남반구의 여름을 감안할 때 결혼시기는 대락 올해 12월∼다음 해 2월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날짜를 잡긴 했지만,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면서 "일단 청첩장부터 돌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노동당 소속 의원이었던 2013년, 국민당 정부의 보안법 개정 추진에 반대하기 위해 의회를 찾아온 게이포드와 처음 만났다.

이후 연인 관계로 발전한 둘은 2018년 6월 첫째 딸 '니브'를 낳았다. 이로써 아던 총리는 역사상 두 번째로 임기 중 출산한 국가지도자가 됐다.

앞서 아던 총리는 게이포드에게 청혼받을 때 있었던 일화를 공개한 적도 있다.

그는 뉴질랜드 북섬 마히아 반도에 있는 해변 마을에서 청혼을 받았는데, 당시 게이포드가 가져온 초콜릿을 먹으러 달려온 개 두 마리 때문에 낭만적인 분위기가 엉망이 됐다는 얘기였다.

아던 총리 가족
아던 총리 가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