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부겸, 과거 학폭 고백에 "반성·참회의 심정"

송고시간2021-05-06 11:46

댓글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자신의 저서에서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고백한 데 대해 "정말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으로 그 글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말하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사말하는 김부겸 총리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zjin@yna.co.kr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학폭 가해자였다는 고백을 기사로 보고 적잖이 놀랐다'는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후보자는 "왕따 문화를 접한 부모 세대로서 어린 시절에 저희도 그런 부끄러운 게 있었다는 걸 고백하려고 했다"며 "지금 젊은 학생들한테도 한번 돌아봐달라는 그런 호소였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김 후보자가 2015년 '공존의 공화국을 위하여'라는 저서에서 유년 시절 일화를 소개하며 "부끄러운 가해자 중 한 명이었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