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원시 "이건희 미술관 유치 검토"…삼성 본사·가족 선영 위치

송고시간2021-05-06 12:22

댓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문화재·미술품 국가 기증과 관련해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나섰다.

최근 수원갑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에서 미술관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지역사회의 관심과 기대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시는 삼성전자 본사와 사업소가 위치한데다 이 회장이 영면한 삼성가 가족 묘역이 장안구 이목동에 있다.

시는 지난 4일 염태영 시장 주재로 제 1·2부시장. 기획조정실장, 도시정책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주제로 한 비공개 회의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이 회장 유족 측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 2만3천여점과 관련한 정부의 동향과 지역 여론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염 시장은 유치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미술관 건립에 대한 정부 방침이 나올 것에 대비해 우리시도 준비를 하자"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이에 따라 도시정책실과 문화체육교육국 등 관련 부서에서 후보 부지 물색과 지역정치권과의 협력방안 마련에 나섰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지난달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대한 규모의 기증이 이뤄져 '이건희 컬렉션'을 위한 별도의 수장고나 미술관 신설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황 장관은 "'근현대 미술관' 형태로 할지, 기증자 컬렉션으로 할지는 즉답하기 어렵고 앞으로 검토하고 방향을 정해야 할 것"이라며 "고인의 훌륭한 뜻이 한국을 찾는 관광객과 많은 사람에게 공감되고 향유되게 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수원에 이건희 미술관이 건립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되는 '이건희 컬렉션'

(서울=연합뉴스)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상속세 납부 시한을 앞두고 공개한 사회공헌 계획에 따라 이건희 회장이 평생 수집한 개인소장 미술품 1만1천여 건, 2만3천여 점은 국가 박물관 등에 기증된다. 사진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하는 수집작품 중 일부. 2021.4.28 [삼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삼성전자 본사와 삼성가 묘역이 위치한 상징성 외에도 이건희 컬렉션 중에는 '화성성역의궤'나 '원행을묘정리의궤' 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관련한 작품들이 다수 있는 것도 유치 명분으로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또 인천공항 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접근하기 편한 교통망을 갖춘 점도 장점으로 꼽고 있다.

시 관계자는 6일 "수원시에 이건희 미술관이 건립될만한 충분한 명분과 당위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시가 공식적으로 유치 의사를 밝힐 정도는 아니지만, 만일의 가능성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창업주 호암 이병철 회장이 출생한 경남 의령군이 지난 3일 이건희 미술관 유치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고,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이건희 미술관, 부산에 오면 빛나는 명소가 됩니다'라는 글을 통해 부산 유치 의견을 냈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