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6시까지 402명, 어제보다 109명↓…내일 500명 안팎 예상

송고시간2021-05-06 18:33

댓글

서울 147명-경기 113명-인천 12명 등 수도권 272명, 비수도권 130명

선별진료소로 향하는 대기 줄
선별진료소로 향하는 대기 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6일 오전 광주 광산구청 주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순서를 기다리는 시민이 줄 서 있다. 광산구에서는 한 고교 재학생 14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되는 등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2021.5.6 hs@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임화섭 권숙희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6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40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511명보다 109명 적다.

중간집계 확진자가 줄어든 것은 전날 어린이날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72명(67.7%), 비수도권이 130명(32.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47명, 경기 113명, 울산·경남 각 22명, 부산 20명, 광주 18명, 인천 12명, 경북 11명, 충남 9명, 대구 7명, 제주 6명, 강원 5명, 전남 4명, 대전·전북·충북 각 2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500명 안팎에 달할 전망이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63명 늘어 최종 574명으로 마감됐다.

최근 전국적으로 가족·지인모임, 학교,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으면서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61명→627명→606명→488명→541명→676명→574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약 596명이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이자 지역사회 내 확산세를 가늠할 수 있는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73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중구의 한 직장(직장 8번 사례)에서 종사자 등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동작구의 한 시장에서는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광주 성덕고에서도 6개 학급에서 학생 14명이 무더기로 감염됐다.

이 밖에 부산 사상구의 가족 및 지인(누적 99명), 전남 고흥군 공공기관(25명), 울산 남구 고등학교(14명), 울산 북구 초등학교(52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