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에르토리코 프로 복서, 임신한 애인 살해 혐의로 기소

송고시간2021-05-07 07:22

댓글
2012 런던올림픽 당시 베르데호
2012 런던올림픽 당시 베르데호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푸에르토리코의 복싱 선수가 임신한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6일(현지시간) AP통신은 프로 복서인 펠릭스 베르데호(28)에 대해 대배심이 기소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여자친구 케이실라 로드리게스(27)와 배 속 아기를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재판을 통해 유죄가 인정되면 베르데호는 최고 사형 선고까지 받을 수 있다고 AP·AFP통신은 설명했다.

로드리게스는 지난 1일 푸에르토리코 산호세 인근의 호수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퇴근 후 돌아오지 않아 가족이 실종 신고를 한 지 이틀 만이었다.

로드리게스 배 속 아이의 아빠인 베르데호가 곧바로 용의선상에 올랐다. 로드리게스의 모친은 실종 전 딸이 베르데호가 임신 테스트 결과를 보러 집으로 올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베르데호는 시신이 발견된 이튿날인 2일 경찰에 자수해 곧바로 수감됐다.

미 연방수사국(FBI)의 수사기록에 따르면 베르데호는 지난달 29일 오전 로드리게스의 얼굴을 때리고 주사기로 알 수 없는 물질을 주입한 후 팔과 다리를 철사로 묶고 돌덩이를 매달아 다리 아래 호수로 던졌다.

베르데호는 다리 위에 서서 로드리게스에 총을 쏘기도 했다고 목격자는 진술했다.

베르데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 푸에르토리코 대표로 출전한 복싱 선수로, 이듬해 프로로 전향해 라이트급 선수로 뛰었다. 프로 전적은 29전 27승(17KO)이다.

유명인이 저지른 잔혹한 살인사건은 푸에르토리코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푸에르토리코에서는 최근 가정폭력 피해 여성이 불에 탄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 등으로 여성살해에 대한 분노가 커진 상황이다.

로드리게스를 추모하는 꽃들
로드리게스를 추모하는 꽃들

[A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