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빌게이츠, 중국인 통역가 탓 이혼" 뜬소문에 당사자 '부인'

송고시간2021-05-07 10:06

댓글

게이츠 재단서 일한 30대 여성…"악랄한 소문에 무고한 피해"

美연예매체 "두 달 전 이혼발표 계획…가족 모두 빌에게 화나"

중국인 통역사 저 셸리 왕(맨 왼쪽). [웨이보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중국인 통역사 저 셸리 왕(맨 왼쪽). [웨이보 갈무리=연합뉴스.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빌 게이츠와 멀린다 부부 이혼이 이들 부부가 운영하는 재단에서 일한 중국인 통역가 때문이라는 소문이 온라인에서 확산했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상에서 빌과 멀린다가 함께 설립하고 운영하는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일한 적 있는 여성 중국어 통역사 저 셸리 왕(36) 때문에 이혼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부부는 지난 3일 27년간 결혼생활을 끝낸다고 발표하면서 구체적인 이유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법원에 제출한 이혼신청서에서 "결혼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경에 이르렀다"라고 밝혔다.

왕은 전날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로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그는 "출처에 근거가 없어서 소문이 자연스럽게 사라지리라 생각했지 더 미친 듯이 퍼질지 몰랐다"라면서 "근거 없는 소문에 쓸 시간에 책을 몇 권이나 읽을 수 있는데 왜 그러겠느냐"라고 힐난했다.

글 말미엔 "일부 악랄한 이들의 소문이 무고한 중국 소녀를 비방했다"라고 남겼다.

링크드인 프로필에 따르면 왕은 게이츠 재단 외에 예일대 경영대학원과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등 여러 기관에서 일한 전문통역사다.

빌 게이츠(왼쪽)과 멀린다(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빌 게이츠(왼쪽)과 멀린다(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게이츠와 멀린다가 애초 두 달 전 이혼을 발표하려 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날 미국 연예매체 TMZ는 익명의 취재원을 인용해 부부가 지난 3월 이혼을 발표하려 했으나 변호사들이 이혼합의서를 다 작성하지 못해 발표를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당시 몇몇 '중요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점도 이혼발표를 늦춘 이유라고 TMZ는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멀린다는 애초 이혼발표 시점에 맞춰 프랑스 부호가 소유한 스페인 그라나다 칼리비니섬을 1박에 13만2천달러(약 1억4천797만원)를 주고 통째로 빌렸다.

이혼발표에 여론의 관심이 쏟아질 것에 대비한 피난처를 마련한 것이다.

멀린다와 부부의 세 자녀, 자녀들의 '중요한 지인'들까지 섬에 함께 가는 것으로 계획됐는데 빌은 초대받지 못했다.

가족이 빌을 빼고 섬에 들어가려고 한 까닭은 그를 뺀 모든 가족 구성원이 이혼을 두고 그에게 매우 화났기 때문이라고 TMZ는 설명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