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비원 쓰러지자 몰려든 주민들…119와 영상통화하며 심폐소생술

송고시간2021-05-07 20:53

댓글

다행히 생명에 지장 없어…경비원 "두 번 사는 기분"

심폐소생술(PG)
심폐소생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김해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이 쓰러지자 주민들이 몰려들어 구급활동에 나서 감동을 주고 있다.

7일 도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아침 김해 한 아파트에서 일하던 70대 경비원이 갑자기 쓰러졌다.

때마침 집을 나선 한 주민이 쓰러진 경비원을 발견하고 응급처치에 나섰다.

이를 목격한 또 다른 주민은 119 신고를 했다.

처음 경비원을 발견한 주민은 119 구급대원과 영상통화를 하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관리사무소 직원들도 함께 응급처치에 나섰다. 자동 심장충격기도 썼다.

출근 시간이었지만 당시 현장에는 주민 수 명이 모여 안타까운 마음으로 구급활동을 지켜보거나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도착한 119 구급대는 쓰러진 경비원을 서둘러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경비원은 금방 의식을 회복하는 등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경비원은 "두 번 사는 기분"이라며 도움을 준 주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