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인들에게 거짓말로 가로챈 29억원…도박으로 탕진

송고시간2021-05-10 07:00

댓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수년간 지인들에게 거짓말을 반복하면서 수십억원을 가로채 상습 도박을 한 혐의를 받는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사기·상습 도박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검거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A씨는 2016년 6월부터 작년 12월까지 지인과 동창 등 30여명을 속여 투자금 등 약 29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아버지가 운영하는 임대사업에 투자하면 수익금과 원금을 주겠다"며 투자를 권유하거나, "갑상선암에 걸렸는데 돈을 빌려주면 보험금을 받아 돌려주겠다"며 금전을 요구하는 등 다양한 거짓말로 사기 행각을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횟수만 무려 230여차례에 달하는 것으로 경찰은 파악됐다.

특히 A씨는 수사 과정에서 상습 도박을 한 혐의도 추가로 밝혀졌다. A씨는 거짓말로 가로챈 돈을 대부분 스포츠토토·파워볼 게임 등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수년간 도박자금으로 쓴 금액은 약 5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