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위성인터넷 육성 박차…"미국 스타링크에 대항"

송고시간2021-05-09 15:41

댓글

홍콩매체 "국영기업 설립해 세계 위성인터넷망 구축 뛰어들어"

(케이프 커내버럴 AP=연합뉴스) 미국의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3월 11일(현지시간) 총 60기의 스타링크 통신위성을 싣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를 떠나고 있다. [플로리다 투데이 제공]

(케이프 커내버럴 AP=연합뉴스) 미국의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3월 11일(현지시간) 총 60기의 스타링크 통신위성을 싣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를 떠나고 있다. [플로리다 투데이 제공]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국영 위성인터넷 서비스 기업을 설립해 미국과의 기술 격차 줄이기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지난 4월28일 중국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 겸 부총리는 베이징에서 100㎞가량 떨어진 허베이성의 신도시 슝안(雄安)신구에서 열린 중국위성네트워크그룹의 창립 행사에 참석했다.

이 회사는 아직 홈페이지가 없고, 중국 정부도 관련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중국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에 등록했으며, 국유기업 98개 공식 목록에서 3대 통신기업인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에 이어 26위에 랭크됐다.

SCMP는 이 회사가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서비스 사업 '스타링크'에 대항해 중국 정부가 세운 회사라고 전했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중국우주과학기술집단(CASC)과 중국우주과학공업집단공사(CASIC)가 위성인터넷 사업을 진행해왔지만, 중국위성네트워크그룹의 설립으로 중국이 세계적인 위성인터넷망 구축에 팔을 걷어붙였다는 설명이다.

스타링크는 저궤도 소형위성을 대량으로 쏘아올려 지구 전역에서 이용 가능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현재 1만2천개의 위성 발사를 승인받았다.

이미 쏘아 올린 1천500여개의 위성을 이용해 지난해 10월부터 미국 북부와 캐나다, 영국에서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최근에도 매달 약 120개의 위성을 발사하고 있는 스페이스X는 추가로 3만개의 위성 발사 승인도 모색 중이다.

SCMP는 중국위성네트워크그룹이 지난해 9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저궤도위성 1만2천992개를 쏘아올리겠다는 계획을 제출했다고 전했다.

중국 항공우주 컨설턴트 란톈이는 "인터넷만 놓고 보면 중국은 잘하고 있지만 위성인터넷에서는 미국과 객관적인 격차가 있다"고 말했다.

홍콩 전문가 블레인 쿠르시오는 "중국은 해당 분야 최신 기술에서 5~10년 뒤져있다"면서도 "중국은 창업 생태계가 돌아가는 속도, 정부 차원의 투자와 공급망 내 특정 부분의 낮은 비용 등 강점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