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화하는 코로나19 진단기술…15개월 만에 189건 특허출원

송고시간2021-05-10 11:00

댓글

사스의 9.5배, 메르스의 5.7배

코로나19 진단기술 월별 특허출원 동향
코로나19 진단기술 월별 특허출원 동향

[특허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기술이 진화하면서 특허출원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발생 초기인 지난해 2월 시작돼 15개월 만에 189건에 달했다.

2002년 발생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19년간 20건 출원)의 9.5배, 2013년 발생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8년간 33건 출원)의 5.7배다.

시기별로 보면 1차 유행 시기인 지난해 4월과 2차 유행 시기인 7∼8월, 확진자가 다시 늘어난 최근 출원이 많아, 신규 확진자가 많아지면 특허출원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진단기술은 전염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유전자(RNA)를 검출하는 분자진단법과 바이러스로부터 만들어지는 단백질(항원·항체)을 검출하는 면역진단법으로 구분된다.

분자진단기술이 91건, 면역진단기술이 98건으로 두 분야 출원 건수가 비슷했다.

분자진단기술 관련 세부 출원을 보면 실시간 유전자증폭 기술 39건, 등온 증폭 기술 26건, 유전자가위 기술 8건, 바이오 마커 등 기타 기술 18건이었다.

면역진단법은 사용이 간편하고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항원 진단 72건, 항체 진단 12건이 출원됐다.

출원인별로는 기업체 95건, 대학 55건, 정부기관 및 출연연구소 24건, 개인 14건, 외국인 1건이었다.

특허청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 김현태 심사관은 "앞으로 시대 상황에 따라 다양한 진단기술이 특허출원될 것"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로 관련 기술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