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학교서 확진자 잇따라…일부 중·고교, 원격수업 연장(종합)

송고시간2021-05-10 14:48

댓글

고등 2곳·초등 1곳 전수 검사…추가 감염 우려

학생 전수검사
학생 전수검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0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고등학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1.5.10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손상원 기자 = 광주 성덕고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가 이어지면서 학교 내 감염 확산이 우려돼 일부 학교의 원격수업 기간이 연장됐다.

10일 광주시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성덕고 관련 1명, 상무지구 유흥업소 관련 1명,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3명, 감염 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유증상자 2명 등 모두 7명이 신규 확진됐다.

성덕고 관련 확진자는 성덕고 학생 14명, 인근 고교생 2명, 대학생 4명, 업주 1명, 부모 1명, 기타 1명 등 모두 23명으로 늘었다.

성덕고 인근 고교에서도 재난 안전 문자를 확인하고 진단 검사를 받은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 964명, 교직원 102명 등 1천66명이 검사를 받았다.

또 다른 고교에서는 교사가 확진돼 당국은 이날 오후 학생과 교직원 전원을 검사할 예정이다.

남구 한 초등학교에서는 가족이 확진된 학생이 감염돼 학생 727명, 교직원 84명 등 811명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 중이다.

당국은 폐쇄회로(CC) TV 등을 확인해 접촉자를 분류하고 위치정보 시스템(GPS) 등 심층 역학조사로 감염 경로를 확인할 예정이다.

학교 내 감염이 확산하면서 광산구 수완지구 인근 중·고등학교 18개교의 원격수업 기간이 오는 11일에서 14일로 연장됐다.

애초 11일까지 원격수업을 하기로 했던 수완지구 인근 유치원, 초·중·고등학교 89개교 중 중학교 11개교, 고등학교 7개교가 해당한다.

나머지 71개교는 계획대로 11일까지 원격수업을 하고 12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등교수업과 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시 교육청의 이러한 조치는 수완지구 인근 학교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고 전수검사가 실시되는 등 확산 우려가 가시지 않았기 때문이다.

성덕고는 애초 방침대로 18일까지 원격수업을 한다.

장휘국 교육감은 "광주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들지 않고 있는 만큼 우리 학생들의 노래방이나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를 당부한다"며 "철저한 방역을 진행하고, 안전 수칙을 준수해 학생들의 배움과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