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반기문 "미얀마 사태, 인류 평화 위협…세계인들 목소리 내야"

송고시간2021-05-10 18:02

댓글

연세대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 특별세미나'서 연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GEEF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류 공통의 문제인 것처럼 현재 미얀마 위기도 인류의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문제"라며 "폭력 사태를 막기 위해 세계 시민들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10일 열린 제1회 지속가능발전포럼 특별세미나(GEEF for ALL) 영상연설에서 미얀마의 인권과 평화를 위한 국제적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은 연세대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치명적인 군사력에 의해 어린이 50명을 비롯한 700명 이상이 목숨을 잃는 건 심각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미얀마 민간인을 상대로 한 잔혹한 무력 사용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윈 민 대통령, 시위대 수천명의 구금을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얀마 사태는 국제사회의 문제로 다뤄져야 한다"며 "내정 불간섭 원칙을 이유로 심각한 인권유린에 직면한 국가에 대해 손 놓고 있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

[GEEF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을 역임한 이양희 성균관대 교수도 이날 세미나에 참석해 국제 사회가 미얀마 사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교수는 "미얀마에서 벌어지는 민간인 학살과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국제사회는 미얀마에 들어가는 무기에 대해 제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포스코나 미국의 셰브런 등 기업들이 여전히 미얀마 군부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미얀마 군부로 경제적 재원이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군부가 소유한 대형 기업들과의 협력을 끊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교수는 "미얀마 군부 정권을 국제 형사재판에 회부해 처벌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더는 학살 행위에 면죄부를 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인권단체 FORSEA(새 동남아시아의 힘) 공동설립자인 마웅 자니 박사와 미얀마 교육지원단체 따비에 대표 겸 인권운동가 마웅 조, 김영미 분쟁지역 전문 프리랜서 PD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연사 및 토론자로 참석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