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늘 500명 안팎 예상…유행 정체국면속 '조용한 전파' 지속

송고시간2021-05-11 04:35

댓글

574명→525명→701명→564명→463명→?…어제 밤 9시까지 446명

'감염경로 불명' 55일째 25% 초과…"6월까지 현 수준 유지 목표"

신규확진 463명…휴일영향 1주일만에 400명대, 41일만에 '최소'
신규확진 463명…휴일영향 1주일만에 400명대, 41일만에 '최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0일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2021.5.1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거나 줄지 않는 정체국면이 지속되고 있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에는 주춤하다가 중반부터 다시 증가하는 양상이 반복되고 있다.

다만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비율이 25%를 상회하는 등 여전히 '조용한 전파'가 이어지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급격한 증가세가 나타나지 않는 데다 의료 체계의 여력도 있는 만큼 일단 방역 조치를 추가로 강화하지 않고 고령자 접종이 마무리되는 6월까지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 500명 안팎 소폭 증가…최근 1주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 552명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463명이다.

직전일인 9일(564명)보다 101명 줄면서 지난 3일(488명) 이후 1주일 만에 400명대로 떨어졌다.

463명 자체는 지난 3월 30일(447명) 이후 41일 만에 최소 기록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446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412명보다 34명 많았다.

밤 9시 이후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지 않는 추세를 고려하면 500명 안팎, 많으면 500명대 초중반에 달할 전망이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63명 늘어 누적 12만7천772명이라고 밝혔다. jin34@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주중 평균치보다 적은 5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이는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에 따른 것이어서 최근의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단정하기는 어렵다.

물론 주간 단위 확진자 수가 조금씩 작아지고 있는 점은 긍정적 신호로 평가된다.

4월 넷째 주부터 3주간 주별 최소 확진자 수는 532명→499명→488명, 최다 확진자 수는 797명→769명→701명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을 보면 전국적으로 여전히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541명→676명→574명→525명→701명→564명→463명으로, 일평균 약 578명꼴로 나왔다.

이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552명으로, 여전히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감염 상황을 보면 서울 강남구의 한 초등학교와 관련해 총 17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서울 동작구 소재 대학병원에서도 종사자와 환자, 가족까지 13명이 감염돼 치료 중이다.

경기 광주시의 선교센터에서는 13명이 연이어 감염됐고, 경북 구미시의 한 사찰에서도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밖에 광주 광산구 고등학교(누적 25명), 울산 남구 대형마트(48명), 제주 제주시 대학교 운동 선수부(23명) 등 기존 사례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고3 확진…고교에 임시 선별진료소
고3 확진…고교에 임시 선별진료소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0일 오전 광주 광산구 한 고등학교 교정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재학생이 검사에 참여하고 있다. 방역 당국은 3학년 학생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임시 선별진료소를 운영했다. 2021.5.10 hs@yna.co.kr

◇ 확진자 4명 중 1명은 감염경로 '불명'…"현상 유지가 최우선 목표"

이런 가운데 감염경로 불명 비율이 두 달 가까이 25%를 웃돌고 있어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는 총 8천386명 가운데 27.5%인 2천304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수치는 연초부터 3월 초순까지만 해도 22% 안팎 수준이었으나, 3월 17일부터 전날까지 55일째 25%를 초과했다. 지난달 넷째 주(4.18∼24)의 경우 30.3%를 기록해 30% 선을 넘기도 했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가 많아진다는 것은 지역사회 내 '조용한 전파'가 그만큼 더 확산하고 있다는 의미다.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선행 확진자와의 감염 고리를 밝혀내지 못하면 'n차 전파'를 차단하는 것이 불가능해 감염 규모는 계속 커질 수밖에 없다.

최근 2주(4.27∼5.10)간 신규 확진자 8천336명의 감염경로
최근 2주(4.27∼5.10)간 신규 확진자 8천336명의 감염경로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정부는 확산세가 다소 진정돼 가는 것으로 보고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이 마무리되는 올 6월까지 상황을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유행이 빠르게 퍼지지도, 안정적으로 감소하지도 않는 보합 상태에서 환자 수가 계속 늘었다 줄었다 하는 패턴"이라며 "현 추세를 계속 유지하면서 환자가 더 증가하지 않도록 적절히 관리하는 게 최우선 목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올 6월 고령층 접종이 본격화되면 위중증 환자 비율이나 사망률은 더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현재 의료 체계에 여력이 있는 만큼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이나 집합금지 조치를 강화하기보다는 지금의 환자 수준을 지속해서 관리하는 것이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s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