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 갠지스강변에 시신 40구…수장된 코로나 사망자 추정

송고시간2021-05-11 09:03

댓글

BBC "화장 비용 치솟으면서 강물로 떠내려 보낸 시신" 추정

당국, 시신 수습해 사망 원인 조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인도가 코로나19 대확산으로 아비규환에 빠진 가운데 갠지스 강변에서 시신 40구가 한꺼번에 떠내려온 것으로 목격됐다.

BBC 방송에 따르면 인도 북부 비하르주와 우타르프라데시주 사이의 갠지스 강변에서 10일(현지시간) 이들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시신이 어디서 왔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현지 매체는 코로나19 사망자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 매체는 발견된 시신이 최대 100구에 달하며, 며칠 동안 강물에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지 당국자는 BBC에 "이들 시신이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왔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매장 또는 화장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들 시신은 오랫동안 강물에 잠겼던 탓에 부풀어 있거나 일부 불태워진 흔적이 있었으며, 이로 볼 때 코로나19 사망자의 장례가 강변에서 치러진 것으로 보인다는 게 당국 설명이다.

반면 현지 주민은 코로나19 사망자 급증으로 화장에 필요한 땔감이 부족해지고, 장례 비용도 치솟으면서 사망한 가족의 시신을 강물에 떠내려 보낼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 주민은 "장례 비용을 부담하기 힘든 사람들에게 강은 마지막으로 의지할 곳"이라며 "그래서 이들은 강으로 시신을 내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강변에서 발견된 시신을 수습해 사망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