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세균, 경선연기론 두고 지도부 압박…"숙고해 案 만들라"

송고시간2021-05-11 09:50

댓글

"후보끼리 합의하라"는 송영길에 "앞뒤가 뒤바뀐 것" 반박

대화하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대화하는 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1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정세균계 의원 모임인 '광화문포럼'에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참석,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대화하고 있다. 2021.5.1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1일 경선 연기론과 관련해 "당 지도부가 최선의 숙고와 검증과 논의를 통해 안을 만드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지지 의원 모임 '광화문포럼'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선수들은 주어진 룰에 맞춰 열심히 최선을 다하면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전 총리는 "과거에 지도부가 후보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조율하는 프로세스를 거치기도 했다"며 "그런 프로세스가 이뤄진다면 적절히 의사표시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후보들이 합의해 오면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는 질문이 나오자 "그건 앞뒤가 뒤바뀐 것"이라고 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준영 해양수산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한 야당의 낙마 공세에는 "대통령과 정부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때에 따라 협력해야 한다"며 "과유불급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 전 총리는 낮은 지지율에 대해서는 "누가 먼저 출발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고 골인을 누가 먼저 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신경이야 당연히 쓰이지만 연연하지 않고 나의 길을 간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