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시교육청, 18∼27일 5·18민주화운동 교육주간 운영

송고시간2021-05-11 10:04

댓글
5·18민주화운동 41주년 앞둔 묘역
5·18민주화운동 41주년 앞둔 묘역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보름 앞둔 지난 4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북구청 공무원이 묘역에 손 태극기를 꽂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시교육청은 5·18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오는 18~27일 교육주간을 운영해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다채로운 기념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간에 관내 학교는 학생회 주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현수막 게시, 계기 수업, 주먹밥 급식 등 대면접촉을 최소화한 가운데 다양한 교육활동을 한다.

이를 위해 시 교육청은 학교 표준운영비에 관련 예산을 의무 편성토록 했고, 최소 2시간 이상의 계기 수업을 교육과정에 필수적으로 반영토록 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위축된 5·18 계기 교육 및 체험학습 보완을 위해 제41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광주MBC와 공동으로 '랜선 오월길'을 운영한다.

'랜선 오월길'은 17일 오전 9시 45분부터 1시간 동안 광주MBC 생방송으로 송출되며, 유튜브를 통해 전국으로 실시간 중계된다.

시 교육청은 작년에 이어 사이버기념관을 운영하고, 5·18 교육 관련 정보를 한데 모은 '5·18 교육 길라잡이'도 보급한다.

청소년 랜선 캠프, 오일팔 닷컴, 오월책 독후한마당 등 교원단체 및 5·18 유관 단체가 개설한 프로그램에 학교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시 교육청은 광주기술교사모임과 함께 인문·사회 교과 중심으로 이뤄지는 5·18 교육을 넘어 다양한 교과 및 로봇 교육 등을 융합한 미래지향적 5·18 수업 모델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오는 20일 수완하나중학교에서 시범수업을 통해 첫 사례를 공개할 예정이다.

5·18 관련 학업 중단자에 대한 명예졸업장도 수여하고 오는 13일 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5·18교육 전국화 공동선언문 채택도 추진한다.

시 교육청은 전국 5·18 학습동아리 120팀을 조직해 팀별 광주 탐방 연수를 운영하고, 5·18교육 꾸러미 보급, 온라인 체험프로그램 구축 등을 추진한다.

시 교육청은 전국 학교에 5·18민주화운동 인정도서 2만 권을 추가 보급하기 위해 관련 예산을 추경에 편성했고, 인정도서 체제에 맞춘 교원 원격연수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

장휘국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5·18교육은 결코 소홀하게 다뤄져서는 안 된다"며 "이번 41주년에는 5·18이 학생들의 내면과 교실현장, 전국의 학교에 더욱 깊이 다가갈 수 있는 사업들을 적극 모색했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