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양계 할머니 2명 찌른 미국인, '심신미약' 무죄 주장

송고시간2021-05-11 10:10

댓글

변호인 "정신에 문제…인종 증오범죄 아냐"

과거에도 '흉기폭행' 기소됐다가 치료 프로그램 이수로 풀려나

아마존, LA 한인단체와 손잡고 '증오범죄 근절' 옥외광고
아마존, LA 한인단체와 손잡고 '증오범죄 근절' 옥외광고

(서울=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설립한 영화 제작·배급사 아마존 스튜디오가 로스앤젤레스(LA) 한인 단체와 함께 아시안 증오범죄 근절을 촉구하는 옥외광고에 나섰다. LA 한인회와 한인타운청소년회관(KYCC)은 16일(현지시간) 아마존 스튜디오와 협력해 아시안 증오범죄를 규탄하는 광고 캠페인을 다음 달 9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아마존과 한인단체가 LA 시내에 설치한 증오범죄 근절 옥외광고판. 2021.4.17 [LA 한인회·KYCC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주 벌어진 아시아계 여성 노인 피습사건 범인이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열린 공판에서 이번 사건을 저지른 패트릭 톰프슨(54)의 국선변호인은 살인미수와 '흉기를 사용한 폭행', 노인학대 등 혐의에 무죄를 주장했다.

변호인은 톰프슨이 인종 증오 때문에 범행한 것이 아니며 그가 성인기 내내 정신 건강상 문제를 겪어왔다고 항변했다.

또 "증오범죄라는 증거가 없다"라면서 "현재까지 확인된 점은 톰프슨이 정신건강 위기를 겪어왔고 사건 직후 정신병원에 입원한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사회복지서비스가 중단된 점이 톰프슨의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끼쳤다고도 덧붙였다.

톰프슨은 2017년에도 흉기를 사용한 폭행 사건으로 입건돼 기소된 뒤 이듬해 '법정 기반 정신보건 감호 대체 프로그램'을 받기로 하고 풀려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변호인은 톰프슨이 지난해 프로그램을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톰프슨은 지난 4일 샌프란시스코 시내 한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80대와 60대 아시아계 여성을 갑자기 흉기로 공격해 체포됐다.

여성들은 목숨을 건졌으나 크게 다쳐 수술까지 받았다.

이날 검찰은 톰프슨의 구속상태를 유지하고 피해자에게서 137m와 샌프란시스코 도심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