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서 4년전 사형된 남성 무죄 근거 나와…사형제 부활 경종

송고시간2021-05-11 20:46

댓글

인권단체 "사형수 8명 중 1명 무죄…의심 여지없는 사법살인"

미국 네바다주 교정당국 사형집행실
미국 네바다주 교정당국 사형집행실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에서 4년 전 사형된 남성의 무죄를 지지하는 증거가 뒤늦게 나와, 트럼프 행정부에서 물꼬를 튼 사형제 부활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에 따르면 아칸소주에서 2017년 사형에 처해진 레델 리의 유족측 변호인은 전날 "범행에 사용됐다는 흉기를 두고 DNA 검사를 한 결과 다른 남성의 유전물질이 발견됐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유족 측 변호인은 "새로 나온 증거는 리가 결백함을 보여준다"며 "피해자 손톱, 지문 등에 대한 DNA 검사도 다시 진행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방송에 따르면 당시 12년간 사형 집행을 중단해 온 아칸소주는 사형집행용 약물인 마다졸람 공급 계약 종료일이 다가오고 있다는 이유로 20여년간 복역한 레델 리에 대한 사형을 서둘렀다.

2017년 4월 아칸소주 교정당국에서 사형된 레델 리
2017년 4월 아칸소주 교정당국에서 사형된 레델 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사형제도는 직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기에 부활하기 시작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인권을 이유로 17년간 중단됐던 연방정부의 사형을 지난해 7월부터 다시 집행했다.

텍사스, 애리조나,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등도 사형집행 영장을 발부하거나 사형 관련 법안을 개정하고 있다. 이중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10년 동안 사형을 집행한 적 없는 지역이다.

사형 집행에 반대하는 활동가들의 시위
사형 집행에 반대하는 활동가들의 시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리 사건으로 사형제도에 대한 여론이 바뀌고 있다고 NBC는 전했다.

어스틴 사라트 미국 애머스트대 법학과 교수는 "리 사례는 사형집행을 서두르면 발생할 수 있는 비극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로버트 던햄 미국 사형정보센터 이사는 "사형수 8명 중 1명꼴로 무죄가 밝혀져 석방됐다"면서 "1970년대 사형제도가 부활하면서 무고한 사람들이 살해됐다는 점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