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방탄소년단, 신곡 '버터' 무대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첫 공개

송고시간2021-05-12 07:35

댓글

4년 연속 공연자로 참여…올해 4개 부문 노미네이트

방탄소년단(BTS), 빌보드 뮤직 어워즈 공연자 확정
방탄소년단(BTS), 빌보드 뮤직 어워즈 공연자 확정

[빌보드 뮤직 어워즈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오는 24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미국 음악 시상식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에서 신곡 '버터'(Butter)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 측은 12일 SNS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올해 시상식 공연자로 참여한다며 "'버터'의 전 세계 TV 최초 무대가 이뤄진다"고 공식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영어로 부른 새 디지털 싱글 '버터'를 발매한다. 컴백 직후 빌보드 뮤직 어워즈가 예정된 만큼 이곳에서 첫 무대를 선보일 수 있다는 관측이 많았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미국 3대 음악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 4년 연속 공연자로 참여하게 됐다.

이들은 2018년 이 시상식에서 '페이크 러브' 무대를 최초로 선보이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았고, 2019년에는 팝 가수 할시와 함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무대를 꾸몄다.

팬데믹으로 직접 참석할 수 없었던 지난해에는 인천국제공항을 배경으로 촬영한 '다이너마이트'(Dynamite) 무대를 영상으로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듀오/그룹', '톱 송 세일즈 아티스트', '톱 셀링 송', '톱 소셜 아티스트' 등 4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지난해 발매한 '다이너마이트'의 메가 히트에 힘입어 올해 자체 최다 부문 노미네이트 기록을 세웠다.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조나스 브라더스의 멤버 닉 조나스가 진행을 맡고 미국 NBC 방송이 생중계한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핑크(P!nk), 위켄드(The Weeknd)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공연을 펼친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