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나뭇가지 줍던 11살 소년에 '쾅'…피로 물든 가자지구

송고시간2021-05-12 09:16

댓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하마스 이틀간 무력충돌

5층 아파트 포함 주택가도 한밤중에 공습받아

"군·민간 안 따져…주민들이 뭘 그렇게 잘못했냐"

이스라엘군 폭격으로 황급히 대피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이스라엘군 폭격으로 황급히 대피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가자시티 AFP=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가자시티에서 주민들이 이스라엘군 전투기의 폭격을 받은 건물에서 황급히 대피하고 있다. 이슬람의 3대 성지 알아크사 사원 내에서 벌어진 팔레스타인 시위대와 이스라엘 경찰의 충돌 이후 이스라엘군과 가자지구를 통치하는 무장 정파 하마스의 무력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lee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가자지구는 겪을 만큼 겪었습니다. 아이들이 죽어 나가고 있어요. 우리가 뭘해야 하나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쏟아진 무차별 폭격으로 어린 조카를 잃은 압델 하미드 하마드는 1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이같이 말했다.

숨진 조카는 11세 소년으로, 전날 집 밖에서 나뭇가지를 줍다가 이스라엘 공습으로 한순간에 숨을 거뒀다.

이틀 간 이어진 폭격은 이처럼 주택가, 아파트, 길거리를 가리지 않았다.

22세 무함마드 알 마스리는 10일 밤 집 앞에 있다가 갑자기 뭔가가 터지기 시작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말했다.

그는 무작정 뛰기 시작했고, "폭격 소리가 내 뒤를 쫓아오고 있었다"고 급박했던 순간을 전했다.

하지만 폭격을 피하기엔 너무 늦었다. 폭발이 덮치면서 그의 오른팔이 부러졌고, 파편이 오른쪽 눈에 들어갔다.

밤새 의식을 찾지 못하다 인근 병원에서 겨우 눈을 뜬 그는 "오른쪽 눈으로는 더이상 볼 수가 없다"고 말했다.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 정착촌을 둘러싸고 격화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AP=연합뉴스]

예루살렘에서 이스라엘 정착촌을 둘러싸고 격화하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AP=연합뉴스]

나머지 가족은 생사조차 알지 못하는 상황이다.

다가구 주택도 과녁이 됐다.

한밤중 자녀들과 있던 45세 여성은 아무런 예고 없이 이스라엘 전투기 폭격이 그가 살던 5층짜리 아파트를 덮쳤다고 신화통신에 말했다.

네 자녀의 엄마인 그는 순간 아이들과 함께 바닥으로 내동댕이쳐졌고,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은 순간 눈앞에 보이는 것은 시커먼 연기와 역겨운 화약 냄새뿐이었다"고 했다.

특히 2014년 겪었던 악몽 같은 일이 되풀이될까 봐 무서웠다.

이스라엘군은 2014년 7∼8월 이른바 '50일 전쟁'에서 가자지구를 공습해 2천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스리는 "군인과 민간인을 구분하지 않고 폭격을 퍼붓던 때와 똑같은 폭발이었다"면서 "아무 잘못 없이 죽게 됐다는 생각이 들어 두려웠다"고 말했다.

잠시 이스라엘 공습이 멈춘 틈을 타 그의 가족을 포함한 아파트 주민들은 죽기 살기로 대피해야 했다.

42세 남성인 한 주민은 "살고 싶으면 달려야 하는 시간과의 싸움이었다"고 말했다.

이 남성의 가족은 가까스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지만 이웃에 살던 그의 누나는 그러지 못했다.

그는 "우리는 힘없는 민간인"이라며 "15가구가 모여 사는 아파트를 겨냥할 만큼 우리가 잘못한 게 뭐냐"고 분노를 터트렸다.

지금까지 이스라엘 군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주고받은 폭격으로 숨진 사망자는 31명으로 집계됐다.

팔레스타인 쪽에서 어린이 10명을 포함해 28명이 목숨을 잃었고, 이스라엘 쪽에서 3명이 숨졌다.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에서 쏜 로켓에 맞아 파괴된 이스라엘 텔아비브 근처 도시 홀론의 모습.[E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에서 쏜 로켓에 맞아 파괴된 이스라엘 텔아비브 근처 도시 홀론의 모습.[EPA=연합뉴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