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교육부 "2학기 유초중고 전학년 전면 등교 수업 추진"

송고시간2021-05-12 13:37

댓글

코로나19 따른 학습 격차, 심리 발달 저해 심각 판단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지난 3월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초등학교에서 첫 등교를 한 1학년 학생들이 화상으로 열린 입학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지난 3월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초등학교에서 첫 등교를 한 1학년 학생들이 화상으로 열린 입학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가 2학기부터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전 학년의 전면 등교 수업을 추진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거리두기 개편안이 7월에 마련되면 2학기부터 적용되는데, 개편안과 연계해 2학기엔 되도록 전면 등교하는 방안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이 7월부터 수정·보완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적용하기로 한 가운데 교육부의 학사 운영 지침도 새 거리두기 개편과 맞춰 수정하고, 새롭게 등교가 시작되는 9월부터 이를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현 거리두기에 따른 등교 밀집도는 ▲ 1단계 3분의 2 이하 원칙이나 조정 가능 ▲ 1.5단계 3분의 2 이하 ▲ 2단계 3분의 1 이하 원칙(고교는 3분의 2 이하)이나 3분의 2까지 조정 가능 ▲ 2.5단계 3분의 1 이하 ▲ 3단계 전면 원격 수업으로 규정돼 있다.

교육부가 전면 등교를 고려하는 것은 코로나19에 따른 학습 격차, 심리 발달 저해가 심각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교육부는 올 초 2021학년도 학사 운영 방침을 발표한 이후 꾸준히 등교 확대 방침을 밝혀왔다.

지난달 코로나19가 확산세가 거세졌을 때도 학교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며 등교 수업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교실 앞에 모인 아이들
교실 앞에 모인 아이들

2021학년도 초·중·고교 신학기 첫 등교가 시작된 지난 3월 2일 오전 서울 강동구 강빛초중이음학교의 한 교실에서 학생들이 줄을 서 교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최근에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400∼7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으나 확진자 수가 1천명 이하로 유지되고 있고, 교직원 백신 접종도 여름방학까지 완료되면 전면 등교를 위한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는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 관계자는 "2학기 전면 등교 방향성을 갖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거리두기 개편 방안을 적용할지, 방역 사항을 보완할지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