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임박노' 중 1+α 지명철회 요구…靑 수용 기류

송고시간2021-05-12 17:58

댓글
파행 계속되는 김부겸 인사청문위원회
파행 계속되는 김부겸 인사청문위원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병수 위원장과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소집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위원회에서 여당 의원들이 야당 의원들의 참석을 기다리고 있다. 2021.5.12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박경준 기자 = 야당이 임명 부적격 판정을 내린 '임·박·노' 장관 후보자 3인에 대해 여당 의원들이 청와대에 '1명 이상' 지명철회를 요구하며 공개 반발하는 초유의 상황이 빚어졌다.

이에 청와대는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혀 수용 쪽으로 가닥이 잡히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 '더민초'는 이날 오전 초선 81명 중 40여명이 참석한 전체회의를 연 뒤 임혜숙·박준영·노형욱 장관 후보자 가운데 최소 1명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청와대에 강력히 권고할 것을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더민초 간사인 고영인 의원은 "국민의 요구에 엄격한 잣대를 적용, '한 명 이상의 공간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드리는 것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금요일(14일)까지 국회에 의견을 요청했다"며 "대통령이 의견을 들은 뒤 방침을 정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기자회견에서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이 실패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이어 전날 국회에 후보자 3인의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함으로써 임명 의사를 강력히 시사한 것과는 달라진 기류다.

고 이선호씨 추모 묵념하는 송영길 대표
고 이선호씨 추모 묵념하는 송영길 대표

(평택=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2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만공사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선호 씨를 추모하며 묵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평택항 부두에서 화물 컨테이너 적재 작업을 하다가 숨진 고(故) 이선호 씨의 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 위험 요소를 점검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2021.5.12 xanadu@yna.co.kr

여당 의원들의 집단 행동을 계기로 당청갈등과 조기 레임덕 우려가 불거지자, 3인의 거취 문제를 둘러싼 당청간 기류가 급변한 것으로 보인다.

송영길 대표부터 전날 재선의원 간담회에서 "여당 국회의원들을 향해 청와대 정책실장이 강의하는 듯 하는 것부터 바꿔야 한다. 당이 중심이 되는 대선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권에서는 장관 후보자들이 자진 사퇴해 문 대통령과 여당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불거지고 있다.

민주당의 한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장관 내정 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 분들인데, 이 상황이 됐다면 알아서 판단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터트렸다.

국민의힘은 후보자 3명에 대한 부적격 당론을 재확인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후 "세 후보자는 명확하게 부적격자여서 사퇴하거나 (대통령이) 지명 철회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임·박·노' 거취 논란 [연합뉴스TV 제공]

'임·박·노' 거취 논란 [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가 한발 물러섬에 따라 문 대통령이 재송부 시한으로 제시한 오는 14일 이전까지 '1명 이상 낙마'로 상황이 정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울러 여야 원내대표가 전날 만찬 회동을 통해 정국 현안을 기탄없이 논의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처리와 법사위원장 등 원 구성 재협상을 한 데 묶어 처리하는 '패키지 딜' 가능성도 제기된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