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축구 배우다 벼락 맞은 9살 영국 어린이 숨져…위로 후원 쇄도

송고시간2021-05-13 07:00

댓글
축구수업을 받던 중 벼락을 맞고 숨진 조던 뱅크스
축구수업을 받던 중 벼락을 맞고 숨진 조던 뱅크스

[모금사이트 고펀드미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축구장에서 레슨을 받다가 벼락을 맞아 숨진 9살 영국 어린이의 가족들에게 위로와 후원이 쇄도하고 있다.

조던 뱅크스라는 9살 어린이는 11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블랙풀 지역의 축구장에서 수업을 받다가 번개를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곧 숨졌다고 BBC와 스카이뉴스 등이 12일 보도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5시께 신고를 받고 구급대원들과 함께 현장에 달려갔으며,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사인은 번개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조던은 팀 훈련은 아니고 별도 수업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던의 사고는 영국 언론에서 크게 다뤘고 전국에서 위로 메시지가 답지했다. 사고가 난 축구장에는 꽃다발이 놓였다.

이날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 조던의 가족들에게 장례비용 등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이 올라오자 6시간만에 목표액의 7배가 넘는 2만2천파운드(3천500만원)가 모였다.

조던은 올해 초에 정신건강 서비스를 위한 기금 모금에 나서서 3천파운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삼촌을 기리며 10일간 30마일(48㎞)을 뛰었다.

리버풀 구단의 제임스 밀너 선수를 좋아해서 '미니 밀너'라고 불리는 조던에게 당시 밀너가 영상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조던의 축구팀인 클리프턴 레인저스 주니어 FC는 소셜 미디어에서 "조던은 반짝이는 빛이었고 모두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영국에서는 매년 2명가량이 번개로 사망한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