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준영 사퇴하자…與 "이제 그만" 野 "임혜숙은?"

송고시간2021-05-13 15:13

댓글

당청 '朴 낙마'로 배수진…'3+α' 내놓으라는 국힘

회동 마친 여야 원내대표
회동 마친 여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1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13일 전격 사퇴로 인사청문 대치정국이 새 국면을 맞았다.

장관 후보자 3명 가운데 1명 정도만 낙마하는 선에서 난국을 타개하려는 당청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까지 과녁에 올려 주도권을 쥐려는 야당의 셈법이 맞서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가 스스로 물러난 만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절차를 조속히 매듭짓자고 야당을 압박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박 후보자의 사퇴 직후 "야당은 오늘 김 후보자의 인준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고용진 수석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야당에서 집중적으로 문제가 된 박준영 임혜숙 후보자 중 한 분 정도 낙마하는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인사를 수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총리와 장관 후보자의 청문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해달라"고 재촉했고, 민주당은 단독으로라도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겠다면서 국토위와 과방위를 소집해뒀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의총 브리핑에서 "시간이 많지 않다"면서 "박 후보자가 사퇴한만큼 나머지 두분에 대해 최선을 다해서 추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른바 '임·박·노' 3명은 물론, 김부겸 후보자에 대해서도 부적격 딱지를 붙이면서 강경 모드를 유지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도 민주당의 총리 후보자 인청특위 개최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김 후보자의 라임펀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데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 기자회견에서 국회 인사청문 무용론을 제기했다는 이유도 들었다.

배준영 대변인은 박 후보자 사퇴에 대해 "당연한 일"이라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후보자들도 국민 앞에 최소한의 염치를 가지고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 1명의 '희생플라이'로 넘어갈 수 없고, 최소한 임 후보자라도 동반 퇴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여야는 결국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가 만났지만, 해법을 찾지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섰다. 그러면서 상대방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야당의 역할을 방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의장에게도 본회의를 소집해 김 후보자 임명 동의안을 직권 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오후 5∼6시 임명동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정세균 전 총리 본인의 대권 행보 때문에 그만둔 것이니 국정공백은 정 전 총리와 인사권자인 대통령 책임"이라며 "교통사고를 내 놓고 사고를 당한 사람에게 왜 당했냐고 묻는 격"이라고 반박했다.

양당은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다시 만나기로 했지만,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