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해리 왕자 "영국 왕실 생활, 트루먼쇼 같았다"

송고시간2021-05-14 08:34

댓글

팟캐스트 출연…"대물림되는 고통 끊고 싶었다"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부부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부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영국 해리 왕자는 13일(현지시간) 왕실 생활에 대해 "트루먼쇼와 동물원을 합친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미국인 배우가 진행하는 팟캐스트 '암체어 엑스퍼트'에 출연해 영국 왕실에서 독립하기 전을 회고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전했다.

그는 왕실에는 "대물림되는 고통과 괴로움이 많았다"면서 "나는 그 순환을 끊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모친인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겪었던 일을 보면서 되면서 자신이 왕실 내 "직업"을 원치 않는다는 점을 20대가 되면서 깨달았다고 한다.

그러면서 "나는 장막 뒤를 목격했고, 비즈니스 모델이 어떻게 굴러가는지 봤다"면서 "나는 그것의 일부가 되고 싶지 않다. 그것은 트루먼쇼와 동물원에 있는 것을 합친 것"이라고 노골적 거부감을 드러냈다.

짐 캐리가 출연한 트루먼쇼는 1998년 나온 영화로, 자신의 인생이 TV로 생중계되는 줄 모른 채 살아가던 남성이 진실을 깨닫고 촬영장을 탈출한다는 내용이다.

해리 왕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이자 찰스 왕세자의 차남이다.

그는 할리우드 여배우 메건 마클과 결혼한 이후 왕실과의 불화설 속에 지난해 1월 독립을 선언하고 미국에 정착했다.

해리 왕자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이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고도 털어놨다.

그는 메건과 대화하며 이같이 결정했다며 "그녀는 내가 상처받고, 통제 밖의 일로 내가 격분한다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치료 덕분에 현실을 직시하게 됐고 자신의 특별한 지위를 다른 사람을 돕는데 쓸 필요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해리 왕자 부부가 지난 3월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 인터뷰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나왔다.

당시 흑인 혼혈인 메건은 영국 왕실이 자신의 아들 아치의 '어두운 피부색'을 우려해 왕족으로 받아들이기를 원치 않았다며 인종차별 피해를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