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김부겸·임혜숙·노형욱 바로 임명…청문정국 속결(종합)

송고시간2021-05-14 10:15

댓글

박준영 사퇴로 난기류 봉합…野 동의없는 30·31번째 장관급 임명 강행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하는 문재인 대통령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전 김부겸 국무총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임명했다.

이들의 임기는 이날 오전 0시부터다.

이로써 지난달 16일 새 국무총리 지명 및 개각 발표 이후 계속됐던 청문정국이 28일 만에 일단락됐다.

문 대통령은 우선 이날 오전 7시께 김 총리에 대한 임명안을, 약 2시간 후인 오전 9시께 임 장관과 노 장관에 대한 임명안을 속속 재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전 10시 20분 청와대에서 이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이 자리에는 지난 6일 임명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함께 자리한다.

문 대통령이 일사천리로 임명 절차를 완료한 것은 최근 인사청문 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을 최대한 빨리 매듭짓고, 남은 임기 1년간 각 부처가 국정성과를 내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일신하자는 취지로 풀이된다.

4·16 개각 이후 야당은 임 장관과 노 장관, 박준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낙마 공세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청와대와 엇박자를 내는 모습도 노출했다.

환담장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환담장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와 장관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jjaeck9@yna.co.kr

민주당 초선의원 모임인 '더민초'는 공개적으로 1명 이상 낙마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당청 갈등 우려가 고조됐다.

결국 당청은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계기로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김 총리 인준안을 통과시키고 임·노 장관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상임위에서 채택하는 방식으로 절충점을 찾았다.

그럼에도 청와대와 여당의 불편한 기류는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 동안 당청갈등은 최대 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야당으로부터의 '불통' 공세도 계속될 전망이다.

김 총리의 경우 정해진 절차에 따라 본회의에서 투표가 진행되긴 했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은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다. 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상황에서 의장이 임명동의안을 직권상정하고 인준 표결에 야당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노 장관의 청문보고서 채택 역시 야당이 참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다.

이에 따라 이번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의 숫자는 31명으로 늘었다. 국민의힘은 이에 항의하는 위해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그래픽]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
[그래픽]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