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남도, 진해·통영·거제·고성 산업위기지역 지정연장 건의

송고시간2021-05-14 10:46

댓글

오는 28일 만료 예정…"아직은 정부 지원이 절실"

경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건의
경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건의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는 창원시 진해구와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에 대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을 연장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4개 지역은 오는 28일 지정기간 만료를 앞두고 있다.

김경수 도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4개 지역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LNG선 등 조선 3사 수주 실적이 계속 나아지는 상황인데 협력업체, 하청업체 등이 체감하기까지는 1년 가까이 걸린다는 어려운 점이 있다"며 "이번 연장을 끝으로 졸업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경남의 조선산업은 지난해 말 기준 세계 수주량의 17.2%, 수주액의 25.5%를 차지하고 있어 여전히 세계 조선업의 중심지 지위를 유지하고는 있다.

그러나 호황기이던 2015년과 대비해 지난해 수출액은 40% 감소했고 종사자 수도 48%가 줄어들었다.

올해 들어 대형 조선 3사의 신규 수주 소식이 잇따르지만, 도내 중형 조선사 및 협력업체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 대형 조선사 수주에 따른 낙수효과를 기대하려면 내년까지 버텨야 해 아직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것이 도와 4개 지역의 입장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실사단을 꾸려 해당 지역들의 지역산업 현황과 경제 여건 등을 살핀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곧 지역산업 위기 심의위원회 등을 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제도는 주요 산업의 위기로 경제 여건이 악화한 지역을 특별지역으로 지정, 정부가 회복을 지원하는 제도다.

진해, 통영, 거제, 고성은 2018년 5월 29일 처음 특별지역으로 지정됐고, 앞서 한 차례 지정 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