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임기말엔 선거경쟁 탓 당정분열…새역사 만들어야"

송고시간2021-05-14 13:10

댓글

"재보선 패배 쓴 약…일자리·부동산 당정청이 반드시 해결해야"

민주당 지도부와 간담회 하는 문대통령
민주당 지도부와 간담회 하는 문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4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당청 간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단합시켜 주고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당내에서도 선거를 앞둔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이 드러났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무엇보다 유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국민의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해소 등은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 경제와 사회가 질적으로 달라지는 대전환의 시기에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를 향해 "어려운 시기에 당을 이끌게 돼 어깨가 무거울 것"이라며 "정부 임기 1년을 남기고 당도 전열을 정비하고 국무총리와 여러 장관이 임명되는 등 정부 여당이 새로 진용을 갖췄다. 신발 끈을 조여매고 비상한 각오로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준비하며 임기 4년이 지났다고 할지 임기 1년이 남았다고 할지 많이 생각했다"며 "남은 임기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시기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가 빠르게 좋아지고 있지만 국민의 삶은 여전히 어렵고 고용도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을 해소할 뿐 아니라 선도국가로 도약할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기회가 온다면 흔들리지 않는 한반도 평화를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이나 기후변화 등 세계적 과제에서도 책임있는 역할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