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년의 로맨스' 로페즈-애플렉 재결합설에 할리우드 들썩

송고시간2021-05-15 12:36

댓글

주변 스타들도 응원…파파라치 극성에 경찰 출동 소동까지

약혼 시절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
약혼 시절 제니퍼 로페즈와 벤 애플렉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할리우드 연예가의 시선이 팝가수이자 사업가인 제니퍼 로페즈(52)와 영화배우 겸 감독 벤 애플렉(49)에게 모이고 있다.

두 스타가 약혼했다가 파혼한지 17년 만에 재결합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와서다.

14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주 몬태나주 휴양지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 뒤 로스앤젤레스(LA)로 돌아왔다.

폭스뉴스는 "두 사람이 재회하면서 사랑을 키우고 있다는 소문이 커지고 있다"며 "몬태나 만남 이후 두 사람은 매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지 연예 매체들은 "중년의 두 사람이 다시 로맨스를 키워가고 있다", "할리우드는 해피엔딩을 좋아한다"며 앞다퉈 소식을 전하고 있다.

2002년 약혼을 했던 두 사람은 '베니퍼'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할리우드 스타 커플로 관심을 모았지만 2004년 헤어졌다.

이후 애플렉은 배우 제니퍼 가너와 결혼했으나 2018년 이혼했고, 지난 1월에는 교제 중이던 16살 연하 배우 아나 디 아르마스와 결별했다.

49살 벤 애플렉과 52살 제니퍼 로페즈
49살 벤 애플렉과 52살 제니퍼 로페즈

[트위터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로페즈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전설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2019년 약혼해 세기의 커플로 화제를 모았으나 지난달 약혼 취소를 공식 발표했다.

각각 홀로 지내던 두 사람의 만남은 최근 함께 승용차에 탑승한 장면이 파파라치에 잇따라 포착되며 알려지기 시작했다.

로페즈와 애플렉 사이를 잘 아는 소식통은 두 스타가 재결합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두 사람은 강한 유대감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할리우드에선 두 사람의 재결합을 공개적으로 응원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애플렉과 친한 친구인 맷 데이먼은 "재결합이 사실이 되길 바란다"고 환호했고, 영화 '엑스맨'과 '헝거 게임' 시리즈로 잘 알려진 제니퍼 로런스는 과거 '베니퍼' 커플 팬이었다며 "너무 흥분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두 사람의 만남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 파파라치가 LA의 애플렉 집에 보안요원으로 위장해 무단침입했다가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도 빚어졌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