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후변화 대응, 중앙은행의 새 정책 목표로 자리잡나

송고시간2021-05-17 10:49

댓글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각국 중앙은행들이 기후변화를 금융·경제의 리스크로 보고 정책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중앙은행들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이나 잦은 산불과 홍수 등이 금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기 시작했다. 예컨대 홍수나 가뭄으로 곡물 생산이 줄면 식품 가격 상승으로 인플레이션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세계 주요국 중앙은행과 금융감독 당국들로 구성돼 2017년 출범한 네트워크인 녹색금융협의체(NGFS)는 지난 3월 탄소집약적 자산을 담보로 내놓은 은행들에 더 높은 금리를 부과하는 등의 정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특히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을 정책목표에 넣고 은행 스트레스 테스트에 기후변화 리스크를 추가했다.

프랑스 중앙은행인 방크 드 프랑스는 기후변화의 잠재적 비용을 집계하기 시작했다.

유럽중앙은행(ECB)도 기후변화를 정책 목표로 다루고 있다.

저널은 기후변화에 대한 중앙은행의 관심은 녹색채권에 민간 투자금이 몰리는 현상과 궤를 같이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앙은행들의 이런 움직임은 인플레이션 관리라는 기존 정책목표를 뛰어넘는 것이면서 중앙은행이 직접 시중 은행의 대출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삼가야 한다는 오래된 믿음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널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정책목표를 기후변화 대응에까지 확대하는 것에는 조심스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준은 2017년 출범한 녹색금융협의체에 지난해 12월에나 가입했다.

기후변화
기후변화

[IDMC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