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주 사드기지 생필품 반입 재개…농성 주민 해산

송고시간2021-05-18 08:14

댓글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음용수 차량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음용수 차량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9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로 음용수를 실은 차가 들어가고 있다. 2021.5.18 realism@yna.co.kr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8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에 있는 미군 사드(TH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생필품 반입이 재개됐다.

지난 14일 기지 내 한미 장병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시설공사 자재와 급식물자, 정수장비 등을 차 20여대에 나눠 반입한 지 나흘 만이다.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30여 명은 오전 6시께부터 기지 진입로를 막고 연좌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이들을 설득하다가 6시30분께 강제해산에 나서 30여분 만에 진입로를 확보했다.

이후 마을 입구에서 대기하던 물자 반입 차 10여 대가 시간 간격을 두고 기지로 들어갔다.

도로변으로 밀려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들이 경찰에 항의하는 가운데 차량 진입이 이어지고 있다.

성주 사드기지 앞 농성 주민 해산 항의
성주 사드기지 앞 농성 주민 해산 항의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8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진입로를 막고 농성 중이던 주민들을 경찰이 해산하려고 하자 소성리종합상황실 관계자가 구조물 위에 올라가 항의하고 있다. 2021.5.18 realism@yna.co.kr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