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주 사드기지 생필품·공사 자재 반입 완료(종합)

송고시간2021-05-18 10:06

댓글

반대단체 "대통령 방미 앞둔 선물" 주장…경찰과 대치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음용수 차량
성주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음용수 차량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9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로 음용수를 실은 차가 들어가고 있다. 2021.5.18 realism@yna.co.kr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8일 오전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에 있는 미군 사드(THH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생필품과 공사 자재 반입이 2시간여 만에 완료됐다.

국방부와 주한미군 측은 이날 사드기지에서 생활하는 한미 장병 생필품과 음용수, 공사 자재 등을 차 30여대에 나눠 기지에 반입했다. 시설 공사를 하는 근로자들도 들어갔다.

지난 14일 기지 내 한미 장병 생활여건 개선을 위한 시설공사 자재와 급식물자, 정수장비 등을 차 20여대에 나눠 반입한 지 나흘 만이다.

사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 30여 명은 이날 오전 6시께부터 기지 진입로를 막고 연좌 농성을 벌였다.

경찰은 이들을 설득하다가 6시30분께 강제해산에 나서 30여분 만에 진입로를 확보했다.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물자 차량
사드기지로 들어가는 물자 차량

(성주=연합뉴스) 18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기지로 장병 생필품을 실은 차량이 진입하고 있다. 2021.5.18 realism@yna.co.kr

이후 마을 입구에서 대기하던 물자 반입 차들이 시간 간격을 두고 기지로 들어갔다.

도로변으로 밀려난 반대단체 회원과 주민들은 차가 진입할 때마다 경찰에 항의했다.

소성리종합상황실 측은 "경찰에 의해 또다시 주민들이 강제 해산당했다"며 "오는 20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부가 소성리를 미국에 대한 선물로 바치려 한다"고 주장했다.

또 "앞으로 일주일에 두 번씩 경찰을 동원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민주정권을 세운 지 몇십년이 지났는데 소성리에는 계엄령 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항의했다.

경찰은 물자 반입이 끝난 뒤에도 오후에 차량이 기지를 떠날 때까지 1천여 명을 현장에 배치하기로 했다.

경찰이 주민을 에워싼 모습
경찰이 주민을 에워싼 모습

(성주=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18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기지 입구에서 경찰이 강제해산에 항의하는 주민들을 에워싸고 있다. 2021.5.18 realism@yna.co.kr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