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흰고래 벨루하 발로 차고 때리고…러 수족관 동물 학대 논란

송고시간2021-05-18 10:32

댓글

현지 언론에 영상 공개돼…환경단체 "부적절하고 잔인하다" 비판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형우 특파원 = 러시아 극동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조련사로 추정되는 남성이 훈련 중이던 '벨루하'(영어식 표현 벨루가)를 손으로 때리고 발로 차는 영상이 퍼지며 동물 학대 비판을 받고 있다.

러시아 수족관에 있는 벨루하들의 모습. 기사 내용과는 상관이 없음.
러시아 수족관에 있는 벨루하들의 모습. 기사 내용과는 상관이 없음.

[타스=연합뉴스]

18일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러시아 극동 언론 매체인 '프리마 미디어'는 연해주(州)에 있는 '연해주 아쿠아리움' 내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선 아쿠아리움의 조련사로 보이는 남성이 훈련 중이던 벨루하들을 손으로 때리고 발길질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현지 동물보호 단체인 '범고래와 벨루가를 위한 자유'는 자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영상 속 행위가 부적절하고 잔인하다고 지적했다.

아쿠아리움 측은 벨루하들이 다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정기가 되면 벨루하들이 서로 공격적으로 행동하기에 이런 행동을 막기 위한 행위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련사로 보이는 남성이 발로 벨루하를 차는 모습.
조련사로 보이는 남성이 발로 벨루하를 차는 모습.

[현지 동물보호단체 '범고래와 벨루가를 위한 자유' SNS 캡처. 재배포 및 DB화 금지]

벨루하는 고래목에 속하는 동물로 최대 몸길이 4.5m, 무게 1.5t, 평균 수명은 30~35년이다. 주로 북극해와 베링해 등에 서식한다.

러시아에서는 2019년 해양 공원이나 수족관에 판매할 목적으로 벨루하나 범고래를 불법 포획해 가둬두는 고래 감옥의 존재가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당시 환경단체들은 열악한 환경 탓에 고래들이 저체온증을 비롯해 심각한 건강 문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하며 고래들의 방류를 러시아 당국에 촉구했다.

국제적인 비판에 직면한 러시아 정부는 고래들을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