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지막 관문' 앞둔 김오수…인사청문회 쟁점은

송고시간2021-05-18 15:00

댓글

정치편향성 부각…개인 신상도 현미경 검증 예상

26일 청문회 거쳐 늦어도 다음달 초 취임할 듯

출근하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출근하는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지난 17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고등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여야 간 대립으로 표류하던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면서 김 후보자의 청문회 통과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야당은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를 집중 부각하는 한편 재산 문제 등 개인 신상에 대한 현미경 검증에 나설 계획이다. 반면여당은 검찰개혁 과제를 수행할 적임자로 김 후보자에 대한 엄호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 26일 청문회…내달 초 취임 전망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요청안을 접수하고 20일 안에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한다. 문 대통령이 지난 7일 요청안을 보낸 만큼 청문 기한은 26일까지다.

여야가 오는 26일 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하면서 검증 절차를 이어가게 됐지만, 당일 청문 일정을 마치고 청문보고서 채택까지 마무리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국회가 26일까지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인사권자인 대통령은 10일 이내로 기한을 정해 청문보고서를 보내 달라고 요청(재송부 요청)할 수 있고, 이에 응하지 않으면 그대로 임명할 수 있다.

이 같은 절차 등을 고려하면 김 후보자가 낙마하지 않는 한 내달 초에는 신임 검찰총장에 임명될 전망이다.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이 검찰총장 대행을 맡고 있지만 지난 3월 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사퇴한 뒤 3개월 가까이 총장 공백 상태가 이어지고 있어 검찰총장 임명을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차관 지명
문 대통령,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차관 지명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새 검찰총장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지명했다. 사진은 지난 2019년 11월 8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당시 김오수 법무부 차관으로부터 '개혁 추진 경과 및 향후계획'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 야당 "부적격 인사"…'결정적 한방 찾기' 주력

청문회를 앞둔 야당은 김 후보자에 대해 "검찰을 무력화하는 문재인 정부의 코드인사"라며 '부적격 인사'로 규정했다. 이에 야당은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공격할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과 관련, 김 후보자가 최근 수원지검에서 서면조사를 받은 것도 문제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당시 법무부 차관으로 사건에 어느 정도까지 관여했는지도 추궁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법조계에서는 김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결정적인 실수를 하지 않는 이상 정치적 편향성 문제만으로 낙마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야당은 재산 문제 등 개인 신상과 관련해 '결정적 한방'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청문회에서는 최근 불거진 김 후보자의 전관예우 논란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 후보자는 지난해와 올해 법무법인에서 고문변호사로 일하면서 월 보수로 1천900만∼2천9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야당은 이밖에 김 후보자의 자녀 증여세 탈루 의혹이나 LH 공공 분양아파트 분양 특혜 의혹 등도 제기한 상태다. 이에 김 후보자 측은 대부분 해명이 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야당 "부적격 인사"…'결정적 한방 찾기' 주력
야당 "부적격 인사"…'결정적 한방 찾기' 주력

[연합뉴스 자료사진]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