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내일 방미…바이든과 '백신·한반도 공조' 모색(종합)

송고시간2021-05-18 11:46

댓글

19일 워싱턴DC로 출국, 23일 귀국 일정

22일 새벽 첫 정상회담·공동기자회견…반도체·배터리 협력 논의할듯

쿼드 참여 등 민감 이슈도 테이블 위 오를듯

美하원 지도부 면담·한국전 전사자 추모의벽 착공식 참석

귀국길 애틀랜타 들러 SK이노베이션 공장 방문도 추진

문 대통령ㆍ바이든, 5월 한미정상회담 개최
문 대통령ㆍ바이든, 5월 한미정상회담 개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위해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바이든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 이어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이 맞이하는 두 번째 정상이다.

문 대통령의 해외 순방은 지난 2019년 12월 한중일 정상회의를 위한 중국 방문에 이어 1년 반만이다.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해외 순방 일정이 전면 중단된 상태였다.

문 대통령은 오는 22일 새벽(미국 현지시간 21일 오후)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과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해법 등 양국 간 주요 현안을 논의한다.

특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백신 개발·생산국인 미국과의 백신 파트너십 구축이 핵심 의제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방미를 백신 협력을 강화하고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로 나아가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번 회담에서는 '백신 스와프' 등을 통한 백신 수급 문제 해결, 기술이전을 통한 국내에서의 백신 생산 등 한미 양국 간 백신 협력 강화 방안이 폭넓게 다뤄질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양국의 백신 협력과 관련한 다양한 논의가 될 것"이라며 "다만 현재 조율 중이므로 어떤 형태가 될지는 현재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반도체·배터리 협력도 주요 의제로 거론된다.

문 대통령은 백신 협력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한국이 선도하는 반도체·배터리를 지렛대로 활용하고,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대미 투자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픽] 한미정상회담 주요 일정 및 예상 의제
[그래픽] 한미정상회담 주요 일정 및 예상 의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문 대통령의 방미에 삼성·SK·LG그룹의 백신·반도체·배터리 부문 경영진이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정상회담을 계기로 민간 차원의 협력 강화도 예상된다.

다만 중국 견제를 위한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협의체)의 3대 협력 분야가 백신, 신기술, 기후변화라는 점에서 한국의 '쿼드' 참여 문제가 테이블 위에 오를 수 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현안에도 머리를 맞댄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발판 삼아 남북·북미 대화 복원 등 멈춰선 한반도 평화 시계를 재가동한다는 각오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완료된 상태에서의 만남인 만큼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를 위한 해법이 모색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종전선언 등을 다시 꺼내 들지 주목된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미국에서 북미대화를 추진하고 북한이 의미있는 조치를 취할 경우 상응조치도 검토할 준비가 돼있다는 발표가 나온 적이 있다"며 "회담 합의문에 들어갈 내용은 계속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 정상회담 외에도 알링턴 국립묘지 방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하원 지도부 간담회(이상 20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접견, 워싱턴 한국전쟁 기념공원에 건립되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착공식(이상 21일)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미국 최초의 흑인 추기경인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와도 만난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애틀랜타로 이동해 SK이노베이션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저녁에 귀국한다.

kbeomh@yna.co.kr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