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경 보수 장악' 이란 의회 "모든 제재 걷어야 핵합의 복원"

송고시간2021-05-18 22:14

댓글

"24일까지 합의 복원되지 않으면 핵시설 감시 영상 IAEA에 제공 않을 것"

이란 의회
이란 의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강경 보수 성향 의원들이 장악한 이란 의회(마즐레스)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과 관련해 모든 경제 제재를 풀지 않으면 어떤 합의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8일(현지시간) 반관영 타스님 통신에 따르면 이란 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검증 가능하고 철회할 수 없는 방식으로 모든 제재가 해제되지 않는 한 의회는 어떤 변화도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란 의회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참가국 회담에서도 대이란 제재를 범주화해 나누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핵합의 복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기준은 이란의 경제적 이익이라고 설명했다.

의회는 "미국의 경제 제재가 100% 없어지지 않고 일부가 남아 존재한다면 그들(미국)의 정당성을 인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총선으로 새로 구성된 이란 의회는 핵합의를 반대하고 강경한 반미 정책을 지지하는 보수파의 비율이 압도적이다.

이란 보수파는 핵합의를 성사한 현 정부가 미국, 유럽 등 서방과 타협해 국익을 양보했다고 비판한다.

의장인 모하마드 바게르 갈리바프는 혁명수비대 장성 출신으로 이란 내 대표적 강경 보수 인물로 꼽힌다.

이란 의회는 지난해 12월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암살되자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중단 등의 조치를 시행하는 법안을 의결하기도 했다.

이란 의회는 이날 성명에서 "오는 24일까지 핵합의 복원 협상에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으면 지난 12월 가결한 법에 따라 핵시설 감시 영상을 IAEA에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란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5년 미국과 JCPOA를 타결했다.

JCPOA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 파기를 선언하자 이란은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이란 핵시설
이란 핵시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