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UCLA에 '위안부 증거자료' 온라인 영문사료관 첫 구축

송고시간2021-05-19 05:30

댓글

이르면 7월 개설…현지 교사 등에 역사 교육 자료로 제공

'위안부 역사 왜곡 논문' 램지어 사태 관련 자료도 게재 검토

UCLA 한국학연구소의 온라인 위안부 영문사료관에 올라갈 각종 자료
UCLA 한국학연구소의 온라인 위안부 영문사료관에 올라갈 각종 자료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일선 교사와 교육계에 위안부 역사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에 온라인 영문 사료관이 처음으로 구축된다.

미국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인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CARE)은 이르면 오는 7월 UCLA 한국학연구소 홈페이지에 온라인 영문 아카이브를 개설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사료관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군내 위안소를 제도화해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피해자들을 성노예로 삼았다는 역사적 사실을 증명하는 각종 원본 자료와 이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는 영문 해제(解題) 자료가 올라간다.

김현정 CARE 대표는 "위안부 1차 자료가 여기저기 있었지만 이를 미국 사회에 제대로 알리는 영문 사료관은 없었다"며 "일본군의 위안부 책임을 입증하는 증거 자료를 모아 영문으로 번역해 설명해주는 사료관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위안부 역사를 제대로 알리기 위해선 현장 교육이 중요한 만큼 미국 선생님과 교육계가 역사 수업 등에 온라인 영문 사료관 자료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배상과 교육을 위한 위안부 행동'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ARE는 고려대 미국법 센터와 협력해 동북아역사재단, 국사편찬위원회 등의 위안부 자료를 취합해 2차 대전 당시 위안부 강제 동원을 입증하는 일본군과 연합군 원본 문서 등 83건을 추렸다.

CARE는 이중 원본 문서 30여건과 영문 해제 자료, 위안부 피해자 증언과 동영상, 위안부 역사 교육 학습 지도안 등을 사료관에 우선 게재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일본군이 전시 동원 차원에서 위안소를 설치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1937년 일본군 문서인 '야전주보규정 개정'과 위안부 강제 동원을 증언하는 1944년 미군 문서 등이 포함된다.

김 대표는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 역사 왜곡 논문 사태와 관련해 "미국 법학자 등 학계와 교육계에 큰 파장이 있었고 미국 일반인과 일선 교사들에게 위안부 역사를 제대로 알려야 할 필요성이 대두됐다"며 "필요하다면 램지어의 역사 왜곡과 관련한 반박 자료를 올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CARE는 온라인 영문 사료관에 올라갈 자료를 소개하고 의미를 논의하는 온라인 세미나를 UCLA 한국학 연구소, UC어바인 로스쿨, 고려대 미국법 센터 등과 함께 20일 개최한다.

jamin7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