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인 선장 등 5명 가나 앞바다서 해적에 피랍(종합)

송고시간2021-05-21 03:00

댓글

참치잡이 어선 중국인 3명, 러시아인 1명 포함…외교 소식통 사실 확인

악명높은 기니만서 9개월만에 또 한국인 피랍…러 대사 "한국측과 공조"

가나 앞바다의 한국 선장 탄 어선 피랍 현장(왼쪽 상단 붉은 원)
가나 앞바다의 한국 선장 탄 어선 피랍 현장(왼쪽 상단 붉은 원)

[드라이어드 글로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한국인 선장이 탄 어선이 서아프리카 가나 앞바다에서 해적들에 납치됐다고 해상 안전위험 관리회사인 드라이어드글로벌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한국 외교 소식통도 이와 관련, 연합뉴스에 "사실관계에 맞다"고 확인했다.

드라이어드글로벌에 따르면 가나 선적 참치잡이 어선 애틀랜틱 프린세스호가 지난 19일 오후 6시 30분(UTC·세계표준시)께 가나 수도 아크라 동쪽의 연안 도시 테마 앞바다에서 납치됐다.

한국인 선장을 비롯해 중국인 3명, 러시아인 1명 등 선원 총 5명이 납치됐다.

이와 관련, 러시아 현지 대사관도 해적들이 러시아 국민을 가나 앞바다에서 납치했다고 확인했다고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이 현지 대사를 인용해 속보로 전했다. 대사관은 외교관들이 가나 외교부와 접촉 중이라고 덧붙였다.

드미트리 수슬로프 러시아 대사는 나중에 "파이어니어 푸드 컴퍼니라는 가나 어업회사와 접촉을 해나가고 있다"라면서 사고 어선의 선장이 한국인이므로 가나 주재 한국 대사(임정택)와도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적의 요구사항과 관련, 해당 선사가 접촉하고 대사관은 추후 행동을 이해하기 위해 선사와 접촉한다고 설명했다. 국제규범상 정부가 해적이나 테러리스트에게 인질의 몸값을 주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드라이어드글로벌이 어선 피랍 소식과 함께 올린 사진
드라이어드글로벌이 어선 피랍 소식과 함께 올린 사진

[드라이어드글로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이어드글로벌은 "8명의 해적이 탄 고속정이 접근해 총을 쏜 후 5명의 무장 괴한이 어선에 올라탄 것으로 알려졌다"라면서 "이후 배가 남쪽으로 더 이동한 후 해적들이 선원 5명을 납치해 어선에서 떠난 것으로 이해된다"고 전했다.

어선이 처음에 납치된 지점은 가나 어업 전진기지 테마에서 남쪽으로 65 해상마일(약 120㎞) 떨어진 곳이고 배를 장악한 해적들은 남쪽으로 약 100 해상마일까지 더 항해한 후 배에서 선원들과 함께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피랍 선박은 해적 출몰 지역으로 악명 높아 우리 당국이 '해적 고위험 해역'으로 지정해 조업 중단을 권고한 곳에서 작업 중이었던 것은 아니다.

소식통은 "해적들이 범행에 갈수록 대담해져 연안까지 출몰하지만 가나만 해도 해군 군함이 모두 10여 척 밖에 안되고 그나마 제대로 가동되는 것은 네다섯 척에 불과하다"면서 단속 장비가 매우 열악하다고 말했다.

사고 선박은 가나 선적이지만 지분의 절반을 중국인이 소유했으며 한국인 선장은 이 회사에 고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가나 등이 위치한 서아프리카 기니만 앞바다에선 지난해 나이지리아 해적에 의한 한국인 선원 납치사건이 총 3건(5월 초, 6월 말, 8월 말) 발생했다. 모두 참치잡이 어선이었고 선적의 경우 2척은 가나, 한 척은 가봉이었다.

이번 피랍 사건은 가장 최근 납치 사건으로부터 9개월 만에 발생했으며 납치 주체도 일단 나이지리아 해적으로 추정된다.

피랍 한국인들은 나중에 모두 풀려났지만, 길게는 50일 만에 석방됐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전 세계 해적의 선원 납치사건 중 서아프리카 해역에서 발생한 사건이 전체(135명)의 96.3%(130명)를 차지했다.

[그래픽 자료] 서아프리카 해적 고위험 해역
[그래픽 자료] 서아프리카 해적 고위험 해역

정부는 지난해 7월 3일부로 서아프리카의 카메룬과 나이지리아, 토고, 배냉 등을 아우르는 기니만 해역 32만3천㎢를 '해적 고위험 해역'으로 설정하고 조업 중단을 권고했다.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