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국 기름값 3주 연속 소폭 상승…휘발유 ℓ당 1천543원

송고시간2021-05-22 06:01

댓글

전국 휘발유 가격, 지난주보다 ℓ당 5.6원 올라

소폭 오른 휘발유 판매 가격
소폭 오른 휘발유 판매 가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소폭 상승했다.

2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셋째 주(5.17∼20)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5.6원 오른 ℓ당 1천542.6원을 기록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20주 연속 상승하다가 지난달 상승세를 멈추고 최근 보합세를 보였다.

그러다 이달 들어 첫째 주 0.3원, 둘째 주 2.7원, 셋째 주 5.6원 오르는 등 다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626.0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83.4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ℓ당 1천513.7원으로 전국 평균보다 28.9원 낮았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ℓ당 1천555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ℓ당 1천516.4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판매 가격 역시 전주보다 5.1원 상승한 ℓ당 1천339.7원이었다.

국제유가는 글로벌 경기회복 기대감 속에 소폭 상승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0.7달러 오른 배럴당 66.7달러였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0.1달러 오른 배럴당 74.1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는 1.1달러 오른 배럴당 74.7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양호한 미국 고용지표와 유럽 백신접종 확대, 미국 항공 수요 증가 등 상승요인으로 이번 주 국제 유가가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