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야구 NC 김찬형↔SSG 정현·정진기 트레이드(종합)

송고시간2021-05-21 16:54

댓글
정진기
정진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가 1 대 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NC는 SSG로부터 내야수 정현(27)과 외야수 정진기(29)를 받고, SSG는 NC로부터 내야수 김찬형(24)을 데려가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21일 밝혔다.

NC는 "내·외야 자원을 각각 확보해 로스터 운용의 폭을 더 넓힐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내야 멀티 자원인 정현은 2013년 삼성에 1차 지명돼 프로 입문했고, 2017년 kt wiz에서 105안타를 치며 타율 0.300을 기록하기도 했다.

정진기는 2011년 SK 2차 3라운드 지명선수로, 올해 퓨처스리그에서 타율 0.350, OPS(출루율+장타율) 0.935등을 기록했다.

2016년 NC에 입단한 김찬형은 2019년 76경기에서 타율 0.277, 지난 시즌 56경기에서 타율 0.297의 성적을 올렸다.

올 시즌엔 1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64로 활약 중이었다.

이번 트레이드는 이번 주 초 SSG의 제안으로 시작했고, 두 팀의 필요 자원에 대한 협의를 거쳐 성사됐다.

NC 김찬형
NC 김찬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류선규 SSG 단장은 이날 통화에서 "그동안 유격수 자원 보강을 위해 여러 카드를 맞춰 봤다"라며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던 김찬형을 눈여겨봤고, NC와 논의 끝에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류 단장은 이어 "김찬형은 유격수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수"라며 "성장 가능성도 높게 평가했다"라고 덧붙였다.

SSG는 최근 수년간 키스톤 콤비 전력난으로 고생했다. 많은 선수에게 출전 기회를 줬지만, 확실하게 주전급 선수로 성장한 선수가 없었다.

이에 SSG는 외부로 눈을 돌렸다. SSG는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최주환을 영입하기도 했다.

그리고 시즌 중 김찬형을 영입하며 유격수 자리에 새로운 피를 수혈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