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로 인도-북한-중국-미국 고급 가발 공급망 '휘청'

송고시간2021-05-24 10:04

댓글

홍콩매체 "북한-중국 교역 중단 후 중국서 생산하며 가격 상승"

가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가발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도-북한-중국-미국으로 이어지는 세계 고급 가발 시장의 공급망이 휘청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4일 보도했다.

세계 가발 시장 공급량의 70%를 차지하는 중국산 가발은 인도와 미얀마로부터 가발의 원자재인 머리카락을 공급받아 북한에 가공 하청을 주는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북한에서 만들어진 가발은 중국에서 후반·포장 작업을 거쳐 전 세계로 수출되는데, 미국이 세계 가발 수요의 40%를 흡수하는 큰손이다. 미국은 미용 목적 외에 암 환자를 위한 가발 수요가 많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지난해 1월 북한이 국경을 봉쇄하면서 세계 가발 공급망이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측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월 머리카락을 비롯해 1천400만 위안(약 24억 5천만원) 규모의 가발 재료가 중국에서 북한으로 선적됐다.

그러나 바로 그 다음달 선적 규모는 45만2천 위안(약 7천917만원)으로 뚝 떨어졌고, 이를 마지막으로 양국 간 가발 관련 교역은 기록되지 않았다.

2016년 유엔의 제재 이후 북한 교역의 90%가량은 중국과 이뤄지고 있으며, 제재 대상이 아닌 머리카락과 가발이 교역의 주요 품목이다.

북한의 숙련된 노동자들은 중국 노동자의 절반 이하 비용으로 자연스러운 스타일의 고급 가발을 만들어낸다.

그러나 북한의 가발 임가공이 중단된 후 중국에서 가발을 생산하면서 가발 가격이 치솟기 시작했다.

중국 산둥성의 한 가발업자는 SCMP에 "중국 노동자들의 인건비는 북한보다 30% 높은데 가발의 질은 그만큼 좋지 못하다"면서 "가발 가격이 거의 매주 상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가발업계가 전국적으로 숙련 노동자 육성 캠페인도 시작했지만, 단기간에 습득할 수 있는 기술이 아니라 진전이 없다.

코로나19로 인도와 미얀마로부터의 머리카락 공급도 지난해부터 차질을 빚고 있는데, 최근 인도에서 코로나19가 폭증하면서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1㎏당 220위안(약 3만8천500원)에 거래되던 머리카락 가격은 최근 4배 이상 뛰어올랐다.

중국 경찰은 지난 3월 인도, 미얀마, 파키스탄으로 11억 위안(약 1천928억원)어치의 머리카락을 밀수한 갱단원 11명 등 59명을 체포했다.

산둥성의 가발업자는 북한-중국 교역 중단이 계속되면 결국 중국산 가발의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